"둔촌주공 조합원 추가 공사비 안 내려면 분양가 '4000만원대' 받아야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둔촌주공 재건축 시공사업단은 최근 조합에 변경 공사 도급금액 4조3677억원을 요청했다. 이는 당초 공사비 3조2294억원보다 1조1383억원가량 늘어나는 것이다. /사진=뉴스1
시공사와 조합 간의 공사비 증액 갈등으로 올해 4월15일 이후 공사가 중단됐던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 추가 공사비 1조1000억원 이상 증액을 요청했다.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시공단은 최근 조합에 변경 공사 도급금액 4조3677억원을 요청했다. 이는 당초 공사비 3조2294억원보다 1조1383억원가량 늘어나는 것이다.

둔촌주공 조합원이 1인당 추가로 부담해야 할 공사비는 약 1억8660만원 늘어나게 된다. 다만 일반 분양가가 당초 예상한 3.3㎡당 3220만원보다 높게 책정될 경우 조합원이 추가로 부담해야 할 공사비는 줄어들 수 있다. 시공단 관계자는 "일반 분양가가 3.3㎡당 4000만원 이상 책정돼야 조합원의 추가 분담금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시공단은 착공 이후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공사 원가가 늘어났고 공사 중단으로 인해 발생한 손실 등을 증액 근거로 내세웠다. 조합은 시공단이 제안한 증액안에 대해 한국부동산원에 검증을 요청한 상태다. 조합은 다음달 15일 총회를 열고 시공단 요청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둔촌주공 재건축은 85개 동 1만2032가구를 공급하는 서울 최대 재건축 사업이다. 현재 공정률은 52%다. 조합이 공사비 증액을 승인할 경우 공사는 오는 11월께 재개될 전망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보합 0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