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LG,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 획득… 1픽 후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원LG가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추첨에서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사진=KBL
한국 프로농구(KBL) 창원LG가 3년 만에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LG는 21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2022 KBL 신인 드래프트 지명 순위 추첨식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지난 2019년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LG는 1라운드 1순위로 박정현을 지목했다. 올해 유력한 1순위 후보는 고려대 센터 이두원과 연세대 가드 양준석이다.

2순위 지명권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2위로 로터리 픽 지명 확률이 5%에 그친 수원KT가 얻었다. 이어 원주DB가 3순위, 전주KCC가 4순위, 울산 현대모비스, 서울 삼성, 고양 캐롯, 대구 한국가스공사가 5~8순위를 얻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준우승팀 안양KGC는 9순위, 우승팀 서울SK는 10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총 42명이 참가하는 이번 드래프트는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1.41하락 2.9209:07 12/05
  • 코스닥 : 734.53상승 1.5809:07 12/05
  • 원달러 : 1296.90하락 309:07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09:07 12/05
  • 금 : 1809.60하락 5.609:07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