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소 음식값 인하 거부한 도로공사… 국토부 감찰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가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사진=뉴스1
정부가 휴게소 음식값 인하를 거부한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감찰에 나섰다.

22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원희룡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논란'과 관련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배준영 의원(국민의힘·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질의에 "관련 조치를 취했다"고 답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내리자고 산하 기관인 도로공사에 제안했지만 도로공사가 경영 문제 등을 이유로 인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토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도로공사 개혁과 관련한 태스크포스(TF) 논의 내용 등을 도로공사 측에서 국회와 언론에 유출하고 공사 입장을 홍보하는 등 내부 복무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원 장관은 도로공사 임원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고 국토부 감사관실은 경북 김천의 도로공사 본사에서 감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찰 대상에는 김진숙 도로공사 사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출신인 김 사장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0년 4월에 도로공사 사장으로 임명됐다.

원 장관은 "가격을 포함해 전반적인 대국민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내던 와중이라 아직 (음식값 인하) 결론을 내지 못했다"며 "논의가 이뤄지는 와중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그에 대한 비상조치를 취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로공사의 재무구조, 고속도로 휴게소를 통으로 임대하고 거기서 다시 수수료를 받는 과정 등 구조 전반을 (감찰을 통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조사 결과 도로공사 측에서 TF 내용을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개혁에 저항하려는 것이라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됐다"며 "이러한 잘못된 행태는 기득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공공연히 정부의 개혁에 저항하는 것으로 반드시 혁파해야 할 구태라는 판단에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0%
  • 20%
  • 코스피 : 2406.93하락 12.3910:27 12/06
  • 코스닥 : 724.84하락 8.4810:27 12/06
  • 원달러 : 1303.20상승 10.610:27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0:27 12/06
  • 금 : 1781.30하락 28.310:27 12/06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