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B"… 대통령실, 48초 환담에 "형식·시간 아닌 내용 봐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환담 형식으로 끝난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대통령실은 "시간적 여유로 양국 정상이 그동안 진행한 논의를 '확인'하는 일종의 플랜B"라고 밝혔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환담 형식으로 그친 것에 대해 "일정 등 돌발변수로 양국 정상이 의제를 '확인'하는 일종의 플랜B와 같은 성격"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변화 등 돌발변수가 생기면서 의제를 압축시키고 환담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자는 의기투합이 이뤄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형식이나 만남의 총시간이 중요하지 않고 내용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 런던(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을 방문한 뒤 미국 중간선거를 신경써야 해 워싱턴 D.C를 먼저 방문함에 따라 뉴욕 일정이 하루 줄며 생긴 비상상황에서 실용적 방식을 검토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이 이날 협의한 3대 현안(미국 인플레감축법(IRA)·통화스와프·확장억제)에 대한 논의는 런던과 뉴욕에서 시작한 게 아니다"며 "이미 양국 NSC(국가안보회의) 사이 긴밀한 사전 협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 양국이 세가지 이슈에 집중하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짧은 시간의 대화였지만 목표했던 바는 이뤘다는 데 의미를 뒀다. 런던에서의 찰스 3세 국왕 리셉션에 이어 바이든 대통령 부부 주최 리셉션 등 총 세 차례의 만남을 통해 NSC간 논의한 것들이 두 정상에게 확인받았다는 데 의미를 둔 것이다.

이날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미국의 IRA법과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IRA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 나가자고 답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IRA 등 한·미 양국의 발표 내용이 상당 부분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백악관 발표 내용은 '리드아웃'으로 간략하게 정리한 것이다"며 "우리 측은 선제적으로 합의를 이끈 상태여서 발표문을 상세하게 냈지만 미국 측은 백악관의 선호도를 감안했다"고 양국 사이의 충분한 협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