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美서 외교장관 회담… 北핵 문제·글로벌 현안 등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일 외교장관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각) 북한의 '핵무력 정책 법제화'와 글로벌 현안 대응 등을 논의하기 위한 외교장관회담을 진행했다. 사진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진 박진 외교부 장관(오른쪽)·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 /사진=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유엔총회 참석 차 방문한 미국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했다. 북핵 문제와 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한 3국 간의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각)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이날 한·미·일 외교 수장들은 최근 북한이 '핵무력 정책 법제화' 등을 통해 핵 사용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북한이 핵사용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심각한 우려"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이 제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8일 최고인민회의에서 사실상 모든 상황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내용을 담은 법령을 채택했다. 특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전략핵'에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등에도 적용 가능한 '전술핵'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만일 북한이 실전배치를 진행할 경우 이는 미국을 비롯한 한국과 일본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

이에 한·미·일 외교장관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3국 간 안보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 블링컨 국무장관과 하야시 외무대신은 우리 정부가 주장하는 '담대한 구상'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이밖에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아세안과 태평양도서국 등 주요 지역에 대한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3국 장관들은 공급망 재편·첨단기술 경쟁·팬데믹 등 새로운 경제적 도전이 심화되는 가운데 3국이 경제 분야에서 긴밀히 공조하면서 글로벌 경제안보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박 장관은 최근 미 의회를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 기업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정신에 따라 해소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블링컨 장관은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계속해서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답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