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삼성서울병원,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 국가과제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제약이 삼성서울병원과 세포?유전자 치료제 기술에 대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사진은 이연제약 충주 케미칼 공장. /사진=이연제약
이연제약과 삼성서울병원이 희귀·난치 질환에 대한 세포?유전자 치료제 기술을 연구한다.

이연제약은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GMP 기반 임상등급 유전자치료제 대량생산 시스템 구축'이 국가과제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연제약은 지난 5월 삼성서울병원과 GMP 기반 세포·유전자치료제 대량 생산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공동 연구개발·대량 생산을 위해 상호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지난 3월 발간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세포·유전자 치료제 시장은 2021년 약 74억7000만달러에서 2026년 약 555억9000만달러 규모로 연평균 약 49.1%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이번에 선정된 국가과제를 통해 양사는 개발이 어려운 희귀·난치 질환에 대한 세포?유전자 치료제 기술 창출을 위해 협력을 이어간다. 이와 더불어 GMP 기반 임상 등급의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대량 생산에 대한 적극적인 상호 협력을 수행할 예정이다.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는 "삼성서울병원과 상호 연구 협력을 통해 세포?유전자 분야 육성의 발판을 마련하며 혁신적인 세포?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