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스마트폰에 빠진 우리아이… '이 병' 조심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안질환 발병이 늘어난다는 의료계의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일상생활에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 하지만 스마트폰 사용이 길어질수록 안구건조증뿐 아니라 학령기 아이들에게 근시를 유발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더욱 큰 문제는 급성 후천적 일치 내사시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이유미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안과 교수와 우리 아이의 스마트폰 장기 사용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급성 후천적 일치 내사시에 대해 알아봤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사시 환자는 2017년16만638명에서 2021년 17만2960명으로 7.6% 증가했다.

사시는 두 눈 중 한 눈의 시선이 다른 지점을 향해 있는 것을 가리킨다. 보통 ▲내사시 ▲외사시 ▲상사시 ▲하사시로 구분한다. 이 중 내사시는 눈동자(동공)가 안쪽으로 치우치는 사시를 말한다.

우리 눈은 가까운 물체를 볼 때 초점을 맞추기 위해 조절 작용과 함께 눈을 모으는 폭주(눈모음) 작용을 함께 한다. 이런 상황이 일정시간 이상 지속되면 안쪽 근육인 내직근이 강화되면서 눈동자가 안쪽으로 쏠리는를 유발하게 된다. 이런 생활 습관이 하나의 유발요인이 돼 급성적으로 생긴 내사시를 급성 후천적 일치 내사시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내사시는 주로 7세 미만 소아에게 가장 흔히 발생한다. 최근 사례를 보면 7~19세의 청소년에서 내사시 발병이 늘고 있다.

이 교수는 "이들의 공통점은 하루 최대 4시간~8시간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는 것"이라며 "스마트폰은 글씨가 매우 작고 주로 30cm 이내로 가까이 두고 사용하기 때문에 눈이 스마트폰 화면에 초점을 맞추고자 조절과 눈모음 작용이 과도하게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내사시를 유발하게 된다는 것이다.

급성 후천적 일치 내사시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안저 검사, 조절 마비 굴절 검사 등을 통해 시신경의 발달 정도와 구조적 문제, 굴절력을 측정한다. 또 내사시 유무를 가리기 위한 한눈 가림 검사와 사시각을 판단하는 프리즘 검사, 안구 운동 검사 등을 시행한다.

경우에 따라 뇌병변으로 인한 내사시일 수 있으므로 뇌 검사를 추가하기도 한다. 이런 일련의 검사 결과를 종합하여 진단하며 추가 관찰을 통해 아이에게 맞는 치료 계획을 세운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발생한 급성 후천적 일치 내사시의 경우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면 회복되는 경우도 있지만 내사시가 지속되는 경우에 복시, 거리감 저하, 입체감 저하 등 다양한 시각적 문제들이 나타나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이 교수는 "과도한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나타나는 후천적 내사시는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면 대부분 회복된다"며 "하지만 스마트폰 사용량을 줄여도 내사시가 회복되지 않는다면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23:59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23:59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23:59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23:59 12/02
  • 금 : 1809.60하락 5.623:59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