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족, 급급매 내놓나" 주담대 금리 하루 새 0.22%p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연준의 자이언트스텝에 4대 시중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하루만에 0.2%포인트 뛰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주택단지 모습./사진=뉴시스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하루만에 0.22%포인트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한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스텝'을 3차례 연속 단행하면서 시장금리가 오른 결과다.

이같은 속도로 금리 상승이 계속 이어지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은행권 주담대 최고금리가 연내 8%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자 부담이 급증할 것으로 우려되는 데다 부동산 시장 침체 강도가 예상보다 강하면서 무리해서 빚을 내 집을 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족들의 패닉셀링(공포에 의한 투매) 가능성도 나온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23일) 기준 4.38~6.829%로 집계됐다. 지난 22일까지만 해도 해당 금리는 4.38~6.609%였지만 하루만에 금리 상단이 하루만에 0.22%포인트 뛴 셈이다.

이처럼 혼합형 주담대 금리가 급격히 치솟는 것은 대출금리의 지표가 되는 은행채(무보증·AAA) 5년물 금리가 급등한 영향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채 5년물 금리는 지난 22일 4.679%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전일대비 0.219%포인트 급등한 수준으로 2011년 3월8일(4.68%) 이후 약 11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은행채 5년물 금리는 2.259%에 그쳤지만 약 10개월만에 2배 가까이 급등한 셈이다. 통상 은행채 금리는 국채 금리를 따라가는데 지난 22일 연준이 3회 연속 자이언트스텝에 나서면서 국채 금리가 올랐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채 금리가 하루만에 크게 오르면서 대출 금리도 비슷한 수준으로 상승했다"며 "미국의 자이언트스텝이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주담대 이자 부담도 커졌다"고 말했다.

4대 은행의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4.2~6.608%로 나타났다.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지표 금리로 삼는다. 코픽스는 예·적금 금리 등 은행의 조달비용을 반영한다.

문제는 미 연준이 올해 11월과 12월 등 두차례 남은 회의에서 추가 자이언트스텝을 밟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렇게 되면 주담대 최고금리의 경우 7% 돌파는 시간 문제고 올해 안에 8%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담대뿐만 아니라 신용대출 금리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은행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하는 4대 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4.903~6.19%로 조만간 4%대 신용대출 상품은 찾아볼 수 없을 전망이다.

세입자들의 이자 부담도 커지고 있다. 신규 코픽스를 지표금리로 삼는 전세자금대출 금리는 4대 은행 기준 3.95~6.318%로 7%를 향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연준이 11월에도 자이언트스텝 가능성을 열어둬 다음달 한국은행의 빅스텝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늘어난 이자 부담을 견디지 못하는 영끌족들이 매수자도 없는 상황에서 패닉셀링에 나설 공산이 크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4.70하락 18.1111:03 12/08
  • 코스닥 : 713.60하락 4.5411:03 12/08
  • 원달러 : 1321.10하락 0.611: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03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