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1년 '캐스퍼' 국내 車시장 안착... 품질 논란은 과제

경형 SUV 장르 개척해 누적 판매량 4만대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출시 1년 된 캐스퍼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모습이다. /사진=현대차
전국 최초의 지역 상생형 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현대자동차로부터 위탁 받아 생산한 '캐스퍼'가 출시 1년을 맞아 여전히 순항 중이다. 경형 SUV라는 새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가와 함께 누적 판매량 4만대를 돌파하며 국내 자동차시장에 끼친 파급력은 상당하다. 다만 최근 불거진 품질 논란 이슈 등은 발빠르게 해결하고 극복해야할 과제로 남았다.


레이 따돌린 캐스퍼의 질주


캐스퍼는 지난해 9월 첫 출시 이후 1년(2021년 9월~2022년 8월) 동안 꾸준히 판매량을 늘리며 시장에 안착했다. 이 기간 비슷한 차급의 소형밴 기아 레이 판매량을 근소한 차로 누르며 국내 소비자 공략에 성공한 모습이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이 기간 캐스퍼의 누적 판매량은 4만1375대다. 월별로 살펴보면 ▲2021년 9월 162대 ▲10월 1733대 ▲11월 4008대 ▲12월 3983대 ▲2022년 1월 4186대 ▲2월 3337대 ▲3월 3513대 ▲4월 3700대 ▲5월 4316대 ▲6월 4236대 ▲7월 4708대 ▲8월 3493대다.

레이는 ▲2021년 9월 3027대 ▲10월 3217대 ▲11월 3043대 ▲12월 2409대 ▲2022년 1월 3900대 ▲2월 2800대 ▲3월 3442대 ▲4월 4459대 ▲5월 3739대 ▲6월 3775대 ▲7월 4185대 ▲8월 2920대로 누적 4만1050대다.

이 기간 캐스퍼와 레이의 누적 판매량 차가 325대에 불과하지만 출시 10여년이 지나 고정 수요층이 탄탄한 레이를 출시 1년 된 캐스퍼가 앞섰다는 점에서 캐스퍼의 흥행 위력을 짐작케 한다.
출시 1년 된 캐스퍼가 경형 SUV라는 새 장르를 개척해 누적 판매량 4만대를 돌파했다. 사진은 GGM 캐스퍼 차체 생산라인.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캐스퍼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인기가 더 많았고 구매 연령층은 전 세대에 걸쳐 고르게 분포됐다.

지난 1년 동안 캐스퍼의 성별 구매 비율(법인·영업용·관용 제외한 개임 소유만 집계)을 살펴보면 남성이 48.7%(1만5378대), 여성이 51.3%(1만6231대)로 조사됐다.

연령별 구매 비율(20대 이하는 20대에 포함. 60대 이상은 60대에 포함)은 ▲20대 11.3%(3581대) ▲30대 28.3%(8592대) ▲40대 27.1%(8567대) ▲50대 20.8%(6583대) ▲60대 12.4%(3926대)다.


SUV 모델 판매량 톱5… 품질 논란 극복은 과제


캐스퍼는 소비자에게 생소한 경형 SUV라는 장르지만 출시 1년 동안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하며 어느새 국내 전체 SUV 판매량에서 톱5에 드는 성적을 거뒀다.

이 기간 전체 SUV 판매량 1위는 기아 쏘렌토(중형)이며 6만3610대가 팔렸다. 이어 ▲기아 스포티지(준중형) 5만8461대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대형) 4만7652대 ▲현대자동차 캐스퍼(경형) 4만1375대 ▲기아 셀토스(소형) 4만506대 순이다.

이미 출시 된지 수년이 지나 시장에 안착한 다양한 모델 사이에서 출시 1년 된 생소한 경형 SUV 캐스퍼가 판매량 톱5 안에 들었다는 점은 국내 소비자가 요구하는 다양성은 끝이 없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GGM도 이 같은 다양성이 통한다는 점을 주목했다. GGM은 첫 차 출시 때부터 캐스퍼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자 지난 3월부터는 변형 모델인 '캐스퍼 밴'을 생산하며 시장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켰다. GGM은 이런 전략이 판매 순항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한다.
출시 1년 된 캐스퍼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지만 최근 불거진 품질 논란 이슈는 발 빠르게 해결해야할 과제다. 사진은 GGM 캐스퍼 최종 품질검사 라인. /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GGM 관계자는 "지난해 기록된 회계상의 적자는 공장 건설과 설비 투자, 수백명의 인력을 뽑아 양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들어간 인건비"라며 "신차 생산을 본격화하고 올해 밴까지 선보이며 완전히 흑자로 전환했다"고 강조했다.

성공적인 1년을 보낸 GGM은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부응하고 제2의 도약을 위해 내년부터는 전기차 생산 준비에 돌입, 오는 2024년 본격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캐스퍼의 이 같은 흥행 질주에도 아쉬운 대목이 있다. 최근 불거진 품질 관련 이슈다. 캐스퍼는 온라인 동호회 등을 중심으로 차량 주행 혹은 정차 중 심한 떨림 현상이 나타나고 빗물이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누수 현상까지 발생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토교통부 산하 자동차리콜센터에 따르면 지난 7~8월 캐스퍼의 결함신고는 350여건에 달한다. 결함신고 내용의 대부분은 떨림 현상과 누수 현상이다.

GGM은 세계 최고의 자동차 생산 설비를 갖췄다고 자부했지만 이 같은 논란 앞에 오점을 남겼다.

이에 대해 박광태 GGM 대표이사는 "GGM과 현대차 연구소에서 원인을 찾기 위해 조사를 진행했고 다행이 안전과 직결된 결함이 아니라 소프트웨어 출력 오류임을 확인했다"며 "좀 더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면 개선이 되겟지만 기술적인 결함이 아닌 만큼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