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8%' 거품… 가장 고평가된 지역 '세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수도권 집값의 최소 35%는 거품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특히 서초구는 절반이 거품이 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 아파트 시세의 약 40%는 거품이 과도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특히 세종은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과대평가 된 곳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4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전국 200여개 아파트 단지의 적정가격과 실거래가를 비교한 '주택가격 거품 여부 논란 및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지역 집값 시세는 적정 자산가치보다 평균 38%가 과대평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내에서는 강북권이 37%, 강남권이 38%의 거품이 존재했다. 특히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는 거품 수준이 40%를 넘었다. 강남권 가운데 서초구는 집값 거품이 50% 이상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서울을 포함해 수도권 거품 평균은 35% 이상으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58% 이상으로 집계됐다. ▲안성(87%) ▲여주(85%) ▲의왕(80%) 등은 적정가격의 거의 2배를 줘야 아파트를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은 평균 19.7% 수준의 거품으로 예년 평균(10~15%) 수준을 웃돌았다.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과대평가 된 곳은 세종(60%)으로 경기보다 높았다. ▲광주 39% ▲부산 31% ▲대전 28% ▲대구 23% 등도 거품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이 같은 가격 거품은 핀셋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 등 주택 정책 실패의 결과"라며 "주택공급 시그널을 수요자들에게 명확히 전달하고 매매를 위축시키는 규제는 과감히 철폐 또는 완화해 주택시장 기능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0.88상승 9.811:49 12/09
  • 코스닥 : 718.23상승 5.7111:49 12/09
  • 원달러 : 1308.30하락 9.711:49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1:49 12/09
  • 금 : 1801.50상승 3.511:49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