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부통령 29일 尹대통령 예방…"동맹·北위협·대만 등 논의"(종합)

美고위당국자 전화브리핑 통해 방한 일정 브리핑…여성 리더들과 간담회
한미동맹 강력함 강조…DMZ 및 주한미군 시설 방문 가능성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 AFP=뉴스1 ⓒ News1 김예원 기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 AFP=뉴스1 ⓒ News1 김예원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고(故)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 참석 계기 한국을 방문하는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이 오는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해 한미 동맹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논의한다.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당국자는 23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에서 해리스 부통령이 오는 29일 서울에서 윤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의 강력함을 강조하고,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과 대만 해협의 평화 및 안정의 중요성, 증대되는 양국간 경제·기술 파트너십, 다양한 역내 및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 기간 한국의 여성 리더들과 만나 성평등 문제의 중요성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고위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이 예방할 때 한국 정부 고위직에 여성이 적은 문제 등 성 평등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분명히 부통령에게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일부 회의에서 그것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어떠한 예측이나 발표사항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존 미 정부가 북한이 추가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평가를 한 것을 상기시킨 뒤 "우리는 그러한 실험이 한국과 일본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약속을 보여주기 위해 미국의 추가적인 조치를 야기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에서 카운터파트들과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 및 불안정 조성 행동들에 대해 미국이 얼마나 우려하고 있는지 분명히 해 왔다는 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더 이상 일정에 대해 발표할 것이 없다"면서도 "'DMZ / 북한(DPRK)'에 관해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이번 방문의 이유 중 일부는 해리스 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대한 한국과의 결속력을 보여주기 위한 기회라는 것"이라고 밝혀 가능성을 완전히 닫진 않았다.

그는 "어떤 방문이나 일정 자체와 별개로, 해리스 부통령은 그곳에 가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잠재적인 핵실험의 비상상황 등 북한의 불안정을 조성하는 행동에 맞서 미국이 한국과 한국의 안보에 대해 매우 강력한 약속을 갖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것이 해리스 부통령이 시사하려는 것이고, 그것이 윤 대통령과 다른 대화 상대들에게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해리스 부통령이 DMZ를 방문할 경우 안전 대책에 대해 "전문가들이 그들의 일을 할 것이고, 부통령이 무엇을 하든 안전하다는 것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 주한미군 시설을 방문할 지 여부를 묻는 물음에 "부통령이 군대와 함께 관계를 맺을 기회를 가질 것"이라면서도 "일정에 대해 더 이상 발표한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열린 약식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열린 약식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에 앞서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을 위해 26일부터 일본을 방문한다.

해리스 부통령은 일본 도쿄 도착 당일인 26일 오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조의를 표하고 아베 전 총리의 유산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미일 동맹 강화와 우주를 포함한 많은 이슈에 대한 폭넓은 협력,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 수호 중요성과 자유롭과 개방된 인도·태평양 촉진의 증요성을 포함해 광범위한 역내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후 해리스 부통령을 포함한 조문 사절단은 기사다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할 계획이다.

해리스 부통령은 일본 방문 이튿날인 27일엔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을 위해 일본에 찾은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한덕수 국무총리를 각각 만난다.

해리스 부통령은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는 쿼드를 통한 노력을 포함해 인도·태평양 전역의 발전과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통해 하고 있는 역사적인 투자를 비롯해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우리의 집단적인 노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또 한 총리와 만나선 방한 일정과 한미 동맹이 얼마나 인도·태평양의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인지, 한반도를 넘어 국제적인 도전에 대처하는 더 넓은 동맹을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비전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후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참석한 뒤 28일엔 반도체육성법( CHIPS and Science Act)과 관련한 논의를 위해 반도체 산업 관련 일본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반도체육성법이 미국 뿐만 아니라 동맹 및 파트너들에게 제공하는 혜택에 대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내 제조에 대한 투자 △공급망 회복력과 공급망 차질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다각화의 중요성 △연구·개발 및 일본과의 협력 등에 대해 강조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당일 오후 주일미군 요코스카 해군기지를 방문한다.

이 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의 일본 및 한국 방문이 한일간 관계 회복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두 동맹간 가능한 가장 가까운 관계를 보길 원한다"며 "우리는 양측 리더십이 그 문제를 우선시하고 서로 회담을 갖는 것을 보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그러한 협상 속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이나 우리가 도울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우리의 지지를 표명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그것은) 주로 그러한 과정을 장려하기 위한 것이다. 그들과 상호간 더 많이 협력할 수록 역내와 세계 전체가 더 강해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고위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 일본 정부와 대만 문제를 자주 언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이 대만 문제를 접근하는 방식 중 하나는 파트너와 동맹과 협력이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도 당연히 대만에 많은 이해관계가 걸려있고, 우리와 동맹의 입장이 매우 일치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