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정상들, 러 '우크라 점령지 주민투표 강행'에 "강력 규탄"

공동성명 발표…"주민투표 인정하지 않으며, 합병도 인정하지 않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G7 정상과 EU 지도부, 게스트 국 정상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G7 정상과 EU 지도부, 게스트 국 정상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23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내 점령지를 자국 영토로 편입하기 위한 주민투표를 강행한 것과 관련해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우리는 현재 진행 중인 러시아 공격의 대상인 우크라이나 주권 영토의 상태를 바꾸기 위해 거짓 구실을 만들려고 하는 엉터리 주민투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러한 행동들은 분명히 유엔 헌장과 국제법을 위반하고, 국가간 법의 지배에 정면으로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와 그 대리인들이 오늘 시작한 이같은 엉터리 주민투표는 민주주의 규범을 전혀 존중하지 않는 러시아의 성급한 준비 방식과 지역 주민에 대한 노골적인 협박에서 입증됐듯이 법적 효과나 정당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정상들은 이같은 국민투표는 무력으로 국경을 바꾸려는 러시아의 노력에 지속적으로 저항해 온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정당한 의지를 나타내는 게 전혀 아니다"며 "우리는 이 주민투표를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만약 합병이 이뤄진다고 해도 결코 합병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들은 이에 더해 "우리는 부분적인 예비군 동원령과 무책임한 핵 레토릭(수사)을 포함해 의도적인 러시아의 긴장고조 조치를 개탄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모든 국가들이 러시아의 엉터리 주민투표를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 영토의 상태를 바꾸려는 러시아와 러시아의 불법적인 시도에 대해 정치적 또는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는 러시아 내·외부의 개인이나 기관에 추가 경제적 대가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지키고, 스스로를 방어하며, 자신들의 미래를 선택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변함 없다며 시간이 얼마나 걸리더라도 우크라이나와 확고히 서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우크라이나 내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영토 편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강행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