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캐나다와 광물 자원·AI 디지털 협력 체계 구축"(종합)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수교 후 모범적 협력 관계, 외교·산업 고위급 소통"
수교 60주년 앞둔 한국-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오타와=뉴스1) 김일창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팬데믹 이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한국과 캐나다 정부, 양국 기업 간 광물 자원 분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캐나다 오타와의 국회의사당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세계적인 광물 생산국인 캐나다와 반도체·배터리 주요 생산국인 한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과 캐나다는 양국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규칙 기반 국제체제, 민주주의, 자유, 인권, 양성평등 수호 △평화유지 및 해양안보를 포함한 안보 및 국방 파트너십 강화 △경제 안보와 번영 증진, 공급망·핵심광물·과학기술혁신 협력 △기후·환경문제 대처, 에너지안보·지속가능 에너지원 개발 협력 △보건 및 문화 파트너십 심화 등을 5가지 우선 협력분야로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규칙 기반 국제 질서의 수호자이자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심국가인 한국과 캐나다는 수교 이래 모범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며 "오늘 회담은 팬데믹, 공급망 교란, 기후 변화 등 국제사회가 복합적 도전을 맞는 가운데 개최돼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캐나다는 양국이 공유하는 핵심 가치와 성과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국제 질서 변화에 따른 충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외교·산업 당국 간 고위급 협의 채널을 통해 긴밀히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 산업 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며 "인공지능(AI) 선진국인 캐나다와 디지털 혁신국인 한국은 글로벌 디지털 전환을 위해 협력해 가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한, 캐나다와 한국 모두 2050 탄소중립과 탈탄소 전환을 목표로 선언한 상황에서 청정수소 생산·보급 부문에서의 각자의 강점을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시너지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양국 부처 간 고위급 공동위원회도 한층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수교 60주년 계기 인적·문화적 교류를 더욱 증진할 것"이라며 "트뤼도 총리와 저는 양국 국민 간 오랜 교류와 유대의 역사가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토대가 됐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런 공감대 하에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아 풍성한 문화교류 행사 개최를 추진하고 이어 2024~2025년을 '한-캐나다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양국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해 나가는 과정에서 소통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으며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이 협력의 성과를 축적해 가길 희망하며 내년 서울에서 트뤼도 총리를 뵙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윤 대통령은 캐나다와의 핵심광물과 관련해 어떤 이득을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한국과 캐나다는) 자유민주주의 인권의 보편적 규범을 받아들이는 법치라는 측면에서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이기 때문에 안보, 첨단과학기술협력 등 분야에서 다른 어떤나라보다 긴밀한 협력이 가능한 베이스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캐나다와 우리의 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 간에 서로 신뢰와 이해를 더 깊게 하는 문화협력"이라며 "문화협력을 더욱 강화해서 양국 국민들 간에 더욱 두터운 우의를 갖게 하는 것을 기본으로 해서 경제와 안보를 강화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23:59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23:59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23:59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23:59 10/04
  • 금 : 1730.50상승 28.523:59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