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호주 정상 성명…"핵추진 잠수함 기술이전 중대한 진전"

작년 9월 오커스 합의 이행…中 반발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측)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지난 5월 도쿄에서 열린 쿼드 정상회의 계기 회담한 모습. 2022. 5. 24. ⓒ AFP=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측)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지난 5월 도쿄에서 열린 쿼드 정상회의 계기 회담한 모습. 2022. 5. 24. ⓒ AFP=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우리는 호주가 재래식 무기 탑재 및 핵추진 잠수함을 획득하도록 하는 데 대한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오커스(AUKUS) 안보 협정 1주년 기념 성명을 내고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호주가 핵추진 잠수함 건조 능력을 획득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든 미 행정부오 호주가 호주 첫 핵추진 잠수함 건조에 관해 본격 논의하고 있다고 복수의 서방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 구상은 2030년대 중반까지 물속에서 더 오랜 시간을 버틸 수 있는 호주의 첫 핵추진 함대를 호주에 제공하는 계획이라고 WSJ는 부연했다.

호주는 지난 몇 년간 중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활동을 강화하자 국방비를 늘리며 대비해 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올해 4월 2일 (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항에서 열린 핵 추진 잠수함 델라웨어함 취역식에 참석해 장병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올해 4월 2일 (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항에서 열린 핵 추진 잠수함 델라웨어함 취역식에 참석해 장병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앞서 작년 호주는 영국, 미국과 안보동맹 오커스(AUKUS) 결성을 전격 발표했다.

오커스 출범으로 미중 관계가 고조되는 태평양 지역에서의 전략적 긴장이 고조됐으며, 세부 합의 내용 중 가장 주목받은 지점이 바로 호주의 핵잠기술 도입이었다.

프랑스 업체와 맺은 디젤 잠수함 12척 건조 계약을 파기하는 대신, 영미에서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받는다는 내용이었다.

호주가 스텔스 기능과 장거리 임무 수행 능력을 갖춘 8척의 최첨단 핵추진 잠수함을 보유하고, 사이버와 인공지능 및 양자 기술과 불특정 해저 부문 기술을 공유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당시 중국은 "역내 안정을 해치는 극도로 무책임한 행위"라고 강력 반발한 바 있다.

호주와 중국은 미·중 전략 경쟁이 악화한 최근 몇 년간 경색됐다. 무역 갈등을 빚어온 데다, 코로나19 기원 조사와 신장위구르 자치구 인권 유린 의혹 등 서방의 대(對)중국 공세에 사사건건 참여하면서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걸어왔다.

호주는 미국을 따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자국 5G망에서 배제하는 조치에합류했고, 이에 중국도 와인과 석탄, 보리 등 주요 제품 수입을 중단하고 대호주 관세를 부과하면서 두 나라는 외교 채널은 작년 5월 끊겨버렸다.

아울러 호주는 미국의 3대 반(反)중국 협의체 △정보 동맹 '파이브 아이즈' △안보 동맹 '쿼드' △작년 말 출범함 오커스까지 모두 참여 중이다.

지난 5월 앤서니 앨버니지 총리가 당선, 9년 만에 자유당에서 노동당으로의 정권 교체가 이뤄졌지만 관계 개선의 실마리는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