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3년 전부터 '코빅' 쉴까 고민도…재충전도 필요" [코미디언을 만나다]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코미디언 이진호(36)가 tvN '코미디 빅리그'(이하 '코빅')부터 JTBC '아는 형님', 쿠팡플레이 '체인리액션' 등을 통해 전성기를 제대로 누리고 있다. 지난 2005년 SBS 8기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웃찾사'를 거쳐 '코빅'에 자리 잡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지만, 이진호는 자신만의 코미디 스타일을 정립해내면서 최근 들어 대중에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진호는 지난해 10월에는 '아는 형님'의 고정멤버로 합류, 벌써 고정 1주년을 향해가고 있다. 원년 멤버들 사이에서 쉽게 녹아들지 못할까 우려도 있었지만, 현재 그는 '아는 형님'의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러면서도 '코빅'에서는 고참 코미디언으로서 프로그램을 튼실히 지탱하고 있다. '코빅' 내에서도 워낙 많은 코너들에 출연한 만큼 최다 커리어를 자랑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썸&쌈' '캐스팅' '깽스맨' '왕자의 게임' '진호를 위하여' '석포4리 마을회관' '깡패 PD' 등 대표 코너들만 해도 다수다.

'코빅'을 비롯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오가면서 자신의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는 이진호를 [코미디언을 만나다] 서른 번째 주인공으로 만났다. 그가 가진 코미디에 대한 철학과 그의 인생을 들여다봤다.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최근 스케줄이 많아졌는데, '코빅'과 병행하면서 힘든 점은 없나.

▶사실 예능이 많아져서라기 보다 한 2~3년 정도 전부터 '코빅'은 잠깐 쉬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스스로 해왔었다. 코미디는 창작물이기 때문에 이게 계속 하게 되면서 예전만큼 만족하면서 하게 되지는 않았다. 저도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뭔가 좀 준비를 해서 좋은 걸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을 가지기도 했다. 그런데 제작진분들과 워낙 친하기도 했고, 제작진에서 원하는 그림은 그래도 선배들이 버텨줬으면 좋겠다는 거였다. 그래서 타이밍을 못 잡았던 것 같다. 제가 코미디를 막 만족하면서 하지 못한 게 2~3년 정도 된 것 같다. 지금은 후배들을 위해서 무대에 서는 경향도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게 맞는 건가라는 생각도 있다. 저도 무대에서 재밌게 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할 때 고민이 크게 오더라.

-열정을 되살리기 위해서 재충전을 고민한 건가.

▶사실 코미디가 퀄리티 차이인데, 방송 코미디는 매주 생산을 해야하기 때문에 당연히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하나의 코너를 하더라도 뭔가 완성도 있게 준비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좀 준비해서 돌아오면 그게 더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좀 많이 했었다. 또 프로그램 안에서 새로운 인물이 나온다는 게 좋은데 예전만큼 반짝이는 후배들이 안 나오니깐 조금 아쉽기도 한 면이 있다.

-'아는 형님'은 합류한 지 벌써 1년이 되어가는데, 변화가 있다면.

▶사실 변화보다 이제 좀 편해지기는 했다. 그래도 아직도 제가 처음부터 있었던 멤버는 아니니깐 조심스러움이 항상 있기는 있다. 형님들이 정말 많이 챙겨주신다. 처음부터 텃세도 없으셨고, 점점 형들이랑 친해지니깐 장난도 많이 받아주시고 예뻐해 주신다는 걸 느끼고 있다.

-처음에는 김영철의 빈자리를 잠시 채우기 위해 들어갔다가 고정이 됐는데.

▶처음에는 게스트로, 혹은 땜으로 갔다가 그래도 PD님이랑 작가님이 좋게 봐주셔서 결정을 해주신 것 같다. 초반에는 계속 녹화 들어가기 전에 대기실에 찾아오셔서 응원해 주시고 녹화 끝나도 '오늘 잘했다'고 해주시면서 편하게 만들어주셨다.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코미디언 이진호 /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아는 형님'에서 제일 친하다고 생각하는 멤버가 있다면.

▶진짜 (이)수근이형이랑 제일 친하다. 수근이형이 워낙 저를 예뻐하신다. 수근이형이랑 술을 마시는데 그러시더라. '형은 너 예뻐하는 이유가 딱 하나야, 너는 순정이 있잖아'라고. 순정이라는 말이 참 좋더라. 그러니깐 봐도 꿍꿍이는 없다는 거다. 야망이 엄청 있다는 것도 아니고 순수함인 것 같다. 수근이형도 유년 시절을 시골에서 보냈는데, 저도 굉장히 완전 시골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다. 그런 것들에 공감을 많이 하면서, 굉장히 예뻐해 주시는 것 같다.

-본인이 아끼는 후배도 있을 것 같은데.

▶아낀다기보다 그냥 늘 더 잘 됐으면 하는 후배들이 있다. 양배차라든지 아니면 지금 또 열심히 하고 있는 신규진이 있다. 지금 저랑 같이 코너를 하고 있는 거의 막내인데 박경호라는 친구가 있다. 그런 친구들이 좀 더 잘 됐으면 좋겠다. 제가 경호를 조금 응원하는 게 뭐냐면 '나의 생활 패턴을 이렇게 바꿨다, 코미디에 깊게 생각하고 '코빅'에 놀러 온다고 생각하지 말라'라고 얘기해줬는데, 이 친구가 주말에도 혼자 연습실 나와서 연습을 하는 거다. 제일 자연스러운 게 뭘까를 찾아보고 계속해서 그런 거를 주문했을 때 얘는 그걸 하더라. 그래서 너무 예뻤다.

-중학교 선배인 이용진과 오랜 시간 같이코미디의 꿈을 키워왔는데.

▶어렸을 때는 그냥 천진난만한 개구쟁이였던 것 같다. 저는 그냥 친구들이 웃고 좋아하는 걸 되게 좋아했다. 그러다가 중학교에 올라가서 학교 축제를 하게 되는데 용진이형을 알게 됐다. 그 후로 친하게 지내다가, 이 형이랑 개그맨을 한 번 해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남들은 '그게 아무나 되면 다 하게'라는 식이었다. 그런데 저는 어렸을 때도 '그런 생각을 하니깐 안 되는 거야'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개그맨 지망생들의 카페도 찾아보고 정보도 얻으면서 서울에서 오디션도 봤다. 그러다가 결국 극단에 들어가게 되면서 거기서 코미디를 시작했다.

-같이 꿈을 키워왔던 사람과 지금도 같이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게 너무 뿌듯할 것 같은데.

▶지금 용진이형을 보는 건 '내가 어렸을 때부터 봤던 형'이 아니라 '그냥 동료'로서 본다. 근데 그것도 그냥 동료라기 보다는 그냥 가족 혹은 친척 같은 느낌이다.

<【코미디언을 만나다】이진호 편②에 계속>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