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암 투병' 민지영 "지금도 많이 힘들어… 쉽게 말하지 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후기를 공유했다. /사진=민지영 인스타그램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배우 민지영이 목에 난 흉터를 공개하며 고충을 토로했다.

민지영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일 년 전 오늘 힘들고 아프고 무서웠고 외로웠어요. 나의 직업은 연기자였고, 내 몸에 흉측한 흉터가 생긴다는 건 참...그리고 너무나 무서웠던 그날 그때 내 옆엔 아무도 없었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는 참 나도 힘들었는데 무서웠는데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라고 착한 암이라고 유난 떨지 말라고 참 다들 그랬어요"라며 "나는 참 힘든데 아픈데 그들의 이유엔 내가 힘들어할 이유가 없었으니까요. 그래도 무서웠어요"라고 했다.

민지영은 "경험해보지 않고 쉽게 얘기하지 마세요. 제발. 지금도 많이 힘듭니다. 욕하지 마시고 쉽게 얘기하지 말아 주세요"라고 했다.

민지영은 KBS 2TV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 출연해 '국민 불륜녀'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18년 쇼호스트로 활동 중인 김형균과 결혼했다. 지난해 9월 소셜미디어를 통해 갑상선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