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에 휘발유·경유도 '뚝'…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23일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평균 1721.86원으로 집계됐다. /사진=로이터
국제 석유제품 가격 하락 영향으로 국내 휘발유·경유 판매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23일 전국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평균 1721.86원으로 집계됐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16일 리터당 1739.33원에서 7일간 17.47원 떨어졌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6월30일 리터당 2144.9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뒤 50여일간 400원 이상 떨어지며 지난달 24일 1740원대 밑으로 내려왔다.

경유 가격은 리터당 1847.60원으로 집계됐다. 경유도 지난 17일부터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해 6일간 13.14원 내렸다. 경유 가격도 지난 6월30일 리터당 2167.66원으로 최고치를 찍은 뒤 지난달 26일 1838.58원으로 내려왔다.

국내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이 모두 하락세도 돌아선 것은 국제 가격의 영향이다. 국제 휘발유(92RON) 가격은 지난달 23일 배럴당 110.43달러에서 지난 2일 98.83달러로 내렸고, 국제 경유(0.001%) 가격은 지난달 25일 157.42달러에서 지난 2일 140.18달러로 떨어졌다.

국제 석유제품 가격은 통상 2~3주 간격을 두고 국내 가격에 반영되는 만큼 이 기간 국제 가격 하락세가 지난 한주간 국내 가격 하락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휘발유·경유 판매가격 하락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2일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92.09달러로, 국제 경유 가격은 배럴당 125.71달러로 각각 떨어졌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리터당 1703.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가 1740.3원으로 가장 비쌌다. 경유도 알뜰주유소 평균가격이 리터당 1832.원으로 가장 낮았고 GS칼텍스 주유소가 1866.2원으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11.2원 하락한 리터당 1800.1원으로 가장 비쌌다. 최저가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8.9원 내린 리터당 1683.2원을 기록했다.

한국석유공사 측은 "주요국 금리인상 단행, 미국 상업원유 재고 증가, 중국 석유제품 수출쿼터 확대 가능성 등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중"이라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31하락 30.5312:24 12/02
  • 코스닥 : 733.65하락 6.9512:24 12/02
  • 원달러 : 1299.00하락 0.712:24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2:24 12/02
  • 금 : 1815.20상승 55.312:24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