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까지 내놓으라는 엄마…'삼남매' 이하나, 벌써 울분터지는 K장녀 서사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삼남매가 용감하게'가 첫 방송을 시작한 가운데 1회부터 주인공 이하나가 희생을 강요당하며 살아온 삶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장녀로 희생이 당연시돼온 그의 삶이 시청자들을 분노케 하면서도, 통쾌한 사이다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1회에서는 의사 김태주(이하나 분)가 동생 김소림(김소은 분)의 상견례 자리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김태주 김소림의 어머니 유정숙(이경진 분)은 예비사돈댁에 결혼을 빨리 진행했으면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반면 예비사돈댁은 서울 전셋값이 비싸다는 이유로 결혼을 빠르게 진행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며 시간을 달라고 했다. 이에 유정숙은 김태주와 김소림이 살고 있는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쓰면 되겠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를 들은 김태주와 김행복은 놀랐다. 이는 김태주의 동의 없이 유정숙 혼자 즉흥적으로 결정한 것이었다.

화가 난 김태주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나갔다. 뒤따라온 유정숙은 분위기를 깨고 가려는 거냐고 다그쳤고, 김태주는 "내 마음 깨진 건 상관 없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유정숙은 "누가 집 뺏는데?"라며 "능력이 있으니까 동생한테 전세자금 줄 수 있는 것 아니냐, 할머니 아빠 보란 듯이"라고 말해 김태주를 더욱 화나게 만들었다.

유정숙이 김태주의 희생을 당연시한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유정숙은 친딸 김태주를 데리고 김행복과 재혼했고, 이에 김태주는 유정숙과 김행복 사이에서 태어난 동생 김소림과 김건우(이유진 분)을 잘 돌볼 것을 강요당했다. 유정숙은 시어머니 최말순(정재순 분)이 자신과 김태주를 탐탁지 않아 하자, 그에게 무시당하지 않으려 김태주에게 많은 책임을 지웠다.

김태주는 최말순에게 대놓고 동생들과 차별을 당했고, 유정숙의 뜻대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의대에 진학했다. 자신의 꿈도 가져 보지 못하고 의대에 진학, 어머니의 꿈을 대리 실현했지만 유급을 당했고 이에 서러워 울다 초등학교 동창인 이상준(임주환 분)과 재회했다. 이상준은 '라이징 스타'가 돼 있었고, 김태주는 자신과 달리 어릴 적부터 꿔온 꿈을 이룬 이상준을 부러워했다.

이상준에게 김태주는 첫사랑이었다. 둘은 가족에 대한 상처를 공감대로 삼아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태주는 여전히 동생에게 양보하며 사는 삶을 고백했고, 이상준은 아버지가 남기고 간 빚을 갚기 위해 일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털어놨다. 그럼에도 김태주는 이상준이 꿈도 이룬 데다 돈도 많이 벌 수 있고 인기도 많은 것을 부러워했다. 또 자신은 진짜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겠다고 했고, 이상준은 돌연 김태주에게 사귀자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다. 이상준은 바다에 가고 싶다는 김태주를 데리고 데이트를 떠났다. 김태주는 자신에게 꿈은 없지만 삼촌을 만나고 싶다며 자신이 동생들과 친부가 다르다는 가족사를 밝혔다. 이상준 역시도 아버지의 빚 때문에 쉼 없이 일을 해야 하고 삼촌의 결혼식까지 책임져야 했던 현실과 군대에 대한 스트레스,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했다. 서로 상처를 공유하며 사랑을 키웠지만 둘의 바다 여행이 '톱스타 이상준 밀월여행'으로 보도되면서 위기가 닥쳤다. 김태주는 이상준의 팬들뿐만 아니라 유정숙에게까지 모진 말을 들어야 했다.

이 같은 과거를 견뎌온 김태주는 유정숙의 간곡한 부탁에 다시 상견례 자리로 돌아왔지만 술을 원샷한 후 할 말을 쏟아냈다. 그는 동생 김소림에게 "내 집에서 당장 나가! 내가 대출받아서 이자 내고 있는 내 집이야"라며 "너희에게 신혼집으로 절대 못 줘! 오늘 당장 짐 싸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그리고는 "어디 장녀가 눈 뜨고 살아있는데 어떻게 너희들 먼저 결혼하냐"고 화를 내고는 "우리가 장유유서도 모르는 상놈의 집안이냐, 내가 하기 전엔 너희들 결혼 절대 못한다"고 분노했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김태주가 K장녀로 모든 희생을 감내하며 살아올 수밖에 없는 긴 세월의 서사를 1회에 모두 담아 보여줬다. 재혼을 선택한 어머니 때문에 꿈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살아온 것은 물론, 가족이 주는 부담을 지며 희생한 인생은 보는 시청자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유정숙은 의대 졸업에 의사와의 결혼까지 강요하는 등 딸을 꼭두각시로 여기며 위신을 세우는 모습으로 분노를 더했다. 그럼에도 김태주가 상견례 자리에서 자신의 집을 지켜내겠다는 의사를 똑바로 전하는 모습을 보여, K장녀가 아닌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였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