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으로 갈수 없다"…러, 푸틴 동원령에 반발하며 대규모 시위 지속

지난 21일 1300명 체포 이어 24일에도 최소 745명 구금
최대 120만 동원 가능성 제기되면서 공포심 커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현지시간) 핀란드 발리마의 국경 검문소에 군사 동원령을 피하려는 러시아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3일(현지시간) 핀란드 발리마의 국경 검문소에 군사 동원령을 피하려는 러시아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러시아 전역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예비군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나 최소 745명이 구금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권단체 ODV-IFO에 따르면 약 30만 명의 민간인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보낼 수 있는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발표 이후 러시아 전역에서는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무덤으로 갈 수 없다"(No Mobilization to the Grave)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시위는 러시아에서 사실상 범죄화 됐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동원이나 계엄령 기간 중 또는 전시 중에 병역을 거부하거나 탈주한 자에게 엄벌을 부과하는 형법 개정안을 승인했다.

병역 거부나, 탈주 외에도 명령에 따르지 않거나 상관에 저항하면 최대 15년형의 금고형을 부과한다고 돼 있다. 특히 개정안에는 '전시 중'에 더해 '동원 기간 중'이라고 명시해 직업군인 뿐만 아니라 예비역도 형사상 책임을 지게 했다.

현재 소셜미디어에는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이르쿠츠크, 울란우데, 톰스크, 하바로프스크 등 대도시에서 전경들이 시위대를 폭행하면 장면이 올라왔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38개 지역에서 1300명 이상이 체포되는 등 러시아 전역에서 동원령 반대 시위는 지속하고 있다.

NYT는 러시아에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 전역에서 수천명의 병력이 동원됐다며 푸틴 대통령의 이런 정책은 정치에 관여하지 않으려한 도시 운동가들과 소수의 민족 공동체들의 저항을 일으켰다고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저녁 러시아어로 진행된 연설에서 러시아의 시위대를 격려했다. 그는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은 신경쓰지 않는다"며 "그들은 사망자와 부상자, 도망친 사람들을 혹은 붙잡힌 러시아 군인들이 빈자리만 보충하면 된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금 당장 당신의 생명이 끝날지 아닌지가 결정되는 중요한 순간"이라고 했다.

NYT는 러시아 독립매체 들을 인용해 러시아 정부가 최대 120만 명을 동원할 계획이라며 이런 보도 후 징병에 대한 공포가 더 커졌다고 했다.

러시아 동원령 발표 이후 수천 명이 러시아를 떠났으며 비자가 필요없는 국가로 향하는 비행기표도 매진됐다. 이웃한 핀란드와 그루지야를 향하는 국경 도로는 꽉막혀 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