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마땅히 행동해야"

"참을 수 없어 거리 나왔다" 지지자 댓글에 "물방울 모여 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며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짧은 글을 올렸다.

이 대표가 어떤 목적으로 '불의에 맞서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최근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오늘 불의를 참을 수 없어서 거리로 나왔다'는 지지자의 댓글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물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친명(親 이재명)계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다 바이든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이 '바이든(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명한 것을 비꼰 것이다. 이에 빗대면 박 최고위원의 발언은 "다 날리면 좋겠다"고 읽힌다.

이 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불의와 행동에 대한 짧은 글을 공유하며 "할 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셨던 김대중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 또한 윤 대통령의 정상외교와 관련한 잇단 실책과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등 부자 감세, 서민 예산 삭감 등이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지지자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