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불의 방관은 불의"…민주 "국정조사·특검 탄력 받을 것"(종합)

李 "물방울 모여 바다…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
민주 "尹정부 불의의 모습…거짓 해명에 '안되겠다' 판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정재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4일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며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짧은 글을 올렸다.

이 대표가 어떤 목적으로 '불의에 맞서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최근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오늘 불의를 참을 수 없어서 거리로 나왔다'는 지지자의 댓글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물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친명(親 이재명)계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다 바이든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이 '바이든(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명한 것을 비꼰 것이다.

이 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불의와 행동에 대한 짧은 글을 공유하며 "할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셨던 김대중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 또한 윤 대통령의 정상외교와 관련한 잇단 실책과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등 부자 감세, 서민 예산 삭감 등이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지지자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메시지와 관련 "윤석열 정부가 5개월이 채 안 됐는데 공정·상식과 멀고, 의로움과 멀고, 불의의 모습이라는 것이 민주당의 판단"이라며 "이번 순방 외교를 통해 마지막에 거짓 해명하는 것을 보고 '이래선 안 되겠다', '불의하다'라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순방 이후 (대통령실의) 거짓말로 윤 정부에 대한 비판 강도가 거세질 거고 국정조사, 특검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