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차 걷어차고 후미등 부순 女…"더러운 X" 적반하장 [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나가던 여성이 갑자기 차를 걷어찬다. (한문철 TV)
지나가던 여성이 갑자기 차를 걷어찬다. (한문철 TV)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이유 없이 남의 차에 발길질해 차를 부순 후 유유히 사라진 여성의 영상이 공분을 사고 있다.

2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결혼하러 가는 길, 혼자 차에 있던 신부가 봉변을 당했습니다"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건은 지난 5월 경기도 오산시에서 일어났다. 결혼식을 올리기 전 메이크업숍에 가기 위해 바삐 움직이던 예비부부는 커피를 사기 위해 잠시 정차했다.

커피숍 앞에 잠시 차를 댄 후 남성은 커피를 사러 갔고 신부는 차에 남아 있었던 상황. 그런데 차 뒤로 길을 지나던 한 여성이 갑자기 발을 들어 차를 '쾅' 내리찍었다.

놀란 신부가 여성을 부르자 여성은 "내가 찼다"며 당당한 모습으로 가던 길을 갔다. 신부가 다시 "저기요" 하고 부르자 "왜?"라며 반말로 대답한 여성은 화가 난 듯 차로 돌아와 "내가 찼다"며 또다시 차에 발길질을 했다.

"왜 그러시냐"는 질문에 여성은 "더러운 X 진짜"라며 욕설까지 서슴지 않았다. 당황한 신부가 신랑을 부르는 동안 여성은 사라졌다.

신랑은 경찰에 신고를 했으나 출동한 경찰은 "왜 잡지 않았냐"며 "범인을 잡으려면 시간이 오래 걸린다"라고 설명했다.

신랑은 당시 상황에 대해 "정상이 아닌 사람과 상대하기에는 메이크업 시간이 임박한 상태였으며 신부는 차에서 내렸을 때 어떤 일을 당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패닉(공황)에 빠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처음에 차 옆면을 봤을 때는 작은 피해였기 때문에 액땜했다 생각하고 넘어가려 했으나 차 뒷부분을 확인하니 후미등이 파손된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했다. 수리비로는 200만원 정도가 예상되며 가해자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고 한다.

한문철 변호사는 사연에 대해 "패닉에 빠진 신부를 먼저 진정시키고 쫓아가서 잡지 않은 신랑이 현명했다"고 평했다. 또 "불법 주정차가 원인이라는 댓글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저렇게 발로 차면 되겠냐"며 "경찰이 저 여성분을 찾으면 재물손괴죄로 처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경범죄라도 꼭 잡아야 한다", "지금은 시간 낭비처럼 느껴질 수 있어도 장기적으로는 꼭 잡아서 처벌하는 게 좋아 보인다", "한문철 TV 레전드는 마를 날이 없다", "별 이상한 사람 다 있다. 절대 합의해 주지 마시길" 등의 댓글을 남기며 혀를 내둘렀다.



 

  • 0%
  • 0%
  • 코스피 : 2425.78하락 7.6109:09 11/30
  • 코스닥 : 725.11하락 2.4309:09 11/30
  • 원달러 : 1328.30상승 1.709:09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09:09 11/30
  • 금 : 1748.40상승 8.109:09 11/30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