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北 미사일 도발, 문재인정권 '외교 농락'이 원인"

"북한의 '핵무력정책' 법제화는 文정권의 실패한 대북정책 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현지시간) 오전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사진은 한국 서울역에 마련된 TV에서 해당 뉴스를 접하고 있는 시민들 모습 2022.09.25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5일(현지시간) 오전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사진은 한국 서울역에 마련된 TV에서 해당 뉴스를 접하고 있는 시민들 모습 2022.09.25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거듭되는 미사일 도발은 문재인 정권의 '외교참사'를 넘는 '외교농락'이 원인"이라고 전임 정부를 겨냥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거듭되는 북한의 미사일도발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참사'가 원인임을 최근 공개된 김정은 위원장 친서를 통해 밝혀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 이후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표현하는 등 문 전 대통령을 제외한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희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북한 수석대변인'을 자처하며 대북제재 완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을 때조차 북한은 '문재인 패싱'을 주장했고, 그 이후에 '삶은 소대가리가 웃는다'고 조롱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북한의 '핵무력 정책' 법제화는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대북정책의 결과가 명백함에도, 여전히 문 전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권의 '외교농락'을 반드시 바로잡고, 굳건한 안보태세와 강력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우리 국민의 삶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