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침묵 깬 여배우 "드라마 제작자가 상습 성추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배우 콘스탄스 우가 드라마 제작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배우 콘스탄스 우(40)가 TV 시리즈 '프레시 오프 더 보트'의 프로듀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최근 콘스탄스 우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2015~2020년까지 방송된 '프레시 오프 더 보트' 촬영 당시 한 프로듀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콘스탄스 우의 회고록 '메이킹 어 신'에 따르면 '프레시 오프 보트'의 한 프로듀서가 그의 신체를 만졌다. 그는 자신이 아직 신인이었을 때 이러한 일들이 벌어졌으며 경력을 쌓고 나서는 이런 행동들에 대해 거절하는 것이 쉬워졌다고 썼다.

콘스탄스 우는 "TV 시리즈의 두 시즌 동안 받은 성희롱과 협박에 대해 정말 오랫동안 침묵하고 있었다"며 "이제는 직장을 잃는 것이 더 이상 두렵지 않기 때문에 이 제작자의 추행과 협박에 대해서도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콘스탄스 우는 '프레시 오프 더 보트'로 큰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에서 레이첼 추로 출연하면서 활발히 활동을 해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