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위해 뛰어 행복"…이중국적 선수 합류에도 끈끈한 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나 대표팀의 이나키 윌리엄스 ⓒ AFP=뉴스1
가나 대표팀의 이나키 윌리엄스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최근 이중국적 선수들이 대거 합류한 가나 축구대표팀이 조직력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끈끈한 분위기를 자랑하고 있다.

가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0-3으로 크게 졌다. 가나는 최근 유럽과 가나의 이중국적자들을 대표팀에 합류시켜 전력을 강화했지만 소득을 얻지는 못했다.

다만 대패에도 불구하고 가나의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스페인·가나 이중국적자 이나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는 브라질전 결과를 떠나 가나 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것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윌리엄스는 '가나풋볼'과의 인터뷰를 통해 "비록 브라질전 결과는 아쉬웠지만 크게 신경 쓸 필요는 없다. 브라질은 세계 최고의 팀인 데다 우리는 점점 더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브라질전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고국을 위해 뛸 수 있어서 행복하다. 나의 할아버지는 내가 가나를 위해 뛰는 것을 보며 소원을 이뤘다고 하셨고 부모님도 행복해하신다"며 "가나가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결의에 찬 각오를 전했다.

잉글랜드 U21 대표팀 출신으로 역시 이번 경기를 통해 가나 국가대표팀 선수가 된 타릭 램프티(브라이튼) 역시 "새롭게 가나 대표팀에 온 (이중국적자) 선수들도, 기존 가나 선수들도 우리는 모두 가나인이다. 우리는 의미 있는 출발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가나는 스페인 로르카로 이동해 오는 28일 오전 3시 니카라과를 상대로 9월 A매치 2번째 경기를 치른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