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 무속인 돼라 해"…누나 폭행 살해한 60대 "죄송합니다"

영장심사 출석…"혐의 인정하나" 질문에 '묵묵부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의 딸에게 무속인이 되라고 했다는 이유로 무속인인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한 6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했다. 22.9.25/뉴스1 ⓒ 뉴스1 이비슬 기자
자신의 딸에게 무속인이 되라고 했다는 이유로 무속인인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한 6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했다. 22.9.25/뉴스1 ⓒ 뉴스1 이비슬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자신의 딸에게 무속인이 되라고 했다는 이유로 무속인인 친누나를 폭행해 숨지게한 6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A씨는 25일 오후 2시27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했다.

회색 트레이닝복과 검은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경찰 호송차에서 내린 A씨는 "누나에게 할 말은 없는지" "우발적 범행인지" 묻는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 밖에 "혐의 인정하나" "살해한 이유가 무엇인가" 등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갔다.

A씨는 23일 0시쯤 서울 강동구의 한 주택에서 친누나 B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오전 9시53분쯤 소방당국에 "누나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A씨는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나가 내 딸에게도 무속인을 하라고 종용해 다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해 1차 소견 결과로 '폭행에 의한 과다 출혈'을 확인했다.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5:30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5:30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5: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5: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5:30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