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장사 접는 이유는 '매출 하락'… 평균 폐업비용 557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상공인들은 '매출 하락'을 못 견디고 폐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폐업한 소상공인 중 78.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에 매출이 떨어지자 폐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동주(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소상공인 재기 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상공인 중 60%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하락했다고 답했다.

폐업 원인으로 임대료와 금융비용, 인건비 등으로 인한 고정비용 부담을 답한 이들은 8.8%. 자금부족을 답한 이들은 8.5%로 나타났다.

폐업을 결정하고 나서 실제 행정적 폐업까지 드는 시간은 7.2개월로 조사됐다. 폐업 소요 기간 3개월 이하는 20.0%, 4~6개월은 31.6%, 7~9개월은 29.4%, 10~12개월은 10.4%이며 8.6%는 폐업소요기간이 1년을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폐업에 소요되는 비용은 평균 557만원으로 집계됐다.

폐업 직후 재기지원 제도인 희망리턴 패키지 지원제도를 활용한 소상공인은 59.9%였으며 재기 성공자 둥 재창업 지원제도를 활용한 소상공인은 39.2%, 취업관련 정부지원을 활용한 비중은 42.3%로 나타났다.

폐업한 소상공인 중 고용보험 가입율은 9.8%, 노란우산공제 가입율은 28.7%에 그쳤다. 폐업시 애로사항으로는 폐업결정 시점 선정(18.7%), 권리금 회수(16.5%) 등의 순이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회복기간 동안 폐업기간을 단축하고 폐업비용을 줄이기 위한 지원과 재창업과 재취업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조사는 지난 2021년 10월부터 12월까지 재도전장려금을 받은 소상공인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