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노마스크'로 본다… 실외마스크 착용 전면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26일부터 완전 폐지된다.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LG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를 찾은 관중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응원을 하던 모습. /사진=뉴스1
오늘(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532일 만에 전면 해제된다. 이에 따라 야구장, 공연장에서 마스크 없이 관람이 가능해진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 트윈데믹에 대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유지된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실외마스크 착용 지침과 관련해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집회나 공연, 스포츠경기 등의 관람객이 50명이 넘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규제가 사라진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첫해인 2020년 10월13일 시작됐다. 지난해 4월부터는 실외에서 사람 간 2m 거리두기가 안되는 곳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로 했다.

이후 올해 봄 오미크론 대유행이 지나고 감염병 대응 체계를 일상 방역 기조로 전환하면서 5월2일, 50인 이상 집회·공연·경기만 제외한 실외에서 마스크 의무를 해제했고 최근 재유행 감소세가 뚜렷해지면서 26일부터 50인 이상 규제까지 모두 풀리게 됐다.

이에 따라 당장 이번 가을 프로야구(포스트시즌)를 비롯해 야외 공연, 대규모 집회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정부는 최근 확진자와 위중증·사망자가 안정 추세를 보이고 있고 실외의 경우 실내보다 감염 위험이 크게 낮다는 점을 고려했다. 해외 국가 대부분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있고 현재 공연·스포츠 경기에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관람객 비중이 적은 점도 고려한 결정이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했다는 게 마스크 착용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고위험군, 고위험군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 다수가 밀집·밀접하는 상황, 비말 생성 행위가 많은 상황 등에는 실외여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관심을 모았던 실내 마스크의 경우 코로나19와 계절독감(인플루엔자) 겨울 동시 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착용 의무는 당분간 더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모든 실내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다른 주요국은 의료시설과 일부 대중교통에서만 실내 마스크를 의무화 한다.

백 청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자문위에서 유행 상황, 근거, 완화 기준과 시기 등을 추가로 논의하기로 했다"며 "여러 우려와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은 "실내 마스크 해제와 관련한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 자문위에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를 취합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