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경찰에 전화한 여성의 떨리는 목소리, 알고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이트폭력을 당한 20대 여성이 경찰의 신속한 대응으로 안전하게 구조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데이트폭력을 당한 20대 여성이 112치안종합상황실의 기지로 신속하게 구조됐다.

25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세종시의 한 원룸에서 20대 여성 A씨가 이별 통보를 받은 남자친구인 B씨로부터 폭행당하고 있었다.

A씨는 폭행을 당하며 B씨 몰래 경찰에 전화해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게 위급상황인지 물었고 A씨가 그렇다고 답하자 그의 위치를 파악한 뒤 현장에 신속히 경찰을 보냈다.

경찰은 신고 6분 만에 현장에 도착, A씨와 B씨를 현장에서 분리한 뒤 A씨를 구조했다.

신고 전화를 받았던 최명혜 경사는 "밀려오는 신고 전화에 밤잠도 못 자고 지칠 때도 있지만 이번 사건을 처리하면서 경찰관으로서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0%
  • 2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