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에서 일본 순사 옷 대여?… 서울시 '정동야행' 행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왕과 일본군 헌병 의상 등을 대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사진은 지난 23일 열린 행사 모습. /사진=뉴스1
서울시가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왕과 일본군 헌병 의상 등을 대여해주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시는 대행 업체가 사전 협의 없이 의상을 대여했다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23~24일 ▲테마별 가이드와 투어를 즐길 수 있는 '정동스토리야행' ▲영국 대사관 등 '특별 개방 및 체험행사' ▲덕수궁 석조전·돈의문 박물관 마을·경교장 '도슨트 투어' 등으로 구성된 '2022 정동야행'을 개최했다.

문제가 된 프로그램은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도록 준비된 '정동환복소'다. 해당 프로그램은 옛날 교복, 남자 셔츠·보타이(넥타이)·서스펜더, 경성 여성드레스, 고종황제 의상, 대한제국군 의상, 근전시대 남자한복, 근전시대복 남자 의상 등을 유료로 대여해 주는 행사다. 대여 목록에 '일본 천황'과 '일제 헌병' 의상까지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도록 마련된 행사에서 일제 강점기를 떠올리게 하는 의상 대여 및 전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서울시는 업체가 사전 협의가 되지 않은 의상을 대여한 것이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통해 "2022 정동야행은 업체를 선정해 행사를 실시했으며 의상 체험을 위해 정동환복소를 운영했다"며 "행사 대행 용역사가 정동환복소 운영업체에게 사전 협의 승인된 체험 의상을 대여 하도록 했지만 시의 승인 없이 현장에서 운영업체가 일본 천황복과 일본 헌병복을 비치하고 실제 일본 천황복 1회 대여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가 행사장 내 관리 감독을 통해 부적절한 부분을 조치해야 했지만 일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며 "이번 행사를 대행한 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은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며 앞으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