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감독 "우리가 하려는 플레이에 초점…콤팩트한 축구 하겠다"

주장 변준수 "책임감 갖고 좋은 경기할 것"
26일 오후 8시 화성서 한국 vs 우즈베키스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선홍 감독(왼쪽)과 변준수(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 감독(왼쪽)과 변준수(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황선홍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상대보다는 우리에 집중하고, 콤팩트한 축구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바쳤다.

'황선홍호'는 26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우즈베키스탄과의 공식 평가전을 치른다. 앞서 23일 두 팀은 같은 장소에서 비공식 평가전을 치렀는데, 당시엔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황선홍 감독은 "상대가 어떤 팀인지도 중요하고 상대를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파리 올림픽에 대비해) 우리가 하려는 것들을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고 경기의 목적을 설명한 뒤 "밸런스를 잘 잡고 수비시에 콤팩트한 축구를 하려고 한다. 그래야 공격 전환도 쉬워진다. 그 부분을 가장 신경쓰며 경기를 치를 생각"이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의 전력을 평가해달라는 우즈베키스탄 측의 질문에는 "공수 전환이 빠르고 조직적으로 갖춰진 팀"이라고 밝힌 뒤 "그래서 우리에겐 내일 평가전이 좋은 실험 무대다. 그런 팀을 상대로 우리 역시 좋은 경기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선홍 감독은 "개인적인 것보다 팀으로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야 성공할 수 있다. 그 부분을 잘 개선해야 한다. 국내 많은 팬들 앞에서 경기를 치르는 만큼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함께 자리한 수비수 변준수(대전)는 "우즈베키스탄이 압박이 강하더라"면서 "논스톱 패스로 (압박을) 뚫고 나간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기 계획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나를 비롯한 중앙 수비수들에게는 경합에서 지지 말라고 하셨고, 팀으로는 볼을 가지면 곧바로 전방으로 연결, 공수 전환이 빠른 축구를 원하셨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경기서 주장 완장을 차게 된 변준수는 "대표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주장을 맡아서 더 책임감을 갖고 있다.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도 리더가 돼서 팀을 이끌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