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손절설' 진짜였나… 소이 "인생은 인생 그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손담비의 손절설이 다시 한번 불거졌다.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소이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주목받고 있다.

소이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프랑스 영화계의 거장이었던 고 장 뤽 고다르 감독의 영화 '비브르 사비'의 한 장면을 올렸다. 그는 "행동에 대한 책임은 우리에게 있어. 우린 자유로워. 손을 들어도 내 책임.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려도 내 책임. 불행한 것도 내 책임. 담배를 피우는 것도 내 책임. 눈을 감는 것도 내 책임. 내 책임이란 걸 잊어도 여전히 나인 걸"이라는 글을 올렸다.

소이는 "아까 탈출은 허황된 꿈이라고 했지만 결국은 모든 게 아름다워. 관심을 갖고 아름다움을 보면 돼. 진짜야. 존재 그 자체를 받아들이면 돼. 얼굴은 얼굴 그대로 접시는 접시 그대로 인생은 인생 그대로"라고 적었다.

손담비는 지난 24일 모델 강승현을 비롯한 지인들과 파티를 열고 행복한 한 때를 보냈다. 이 자리에는 연예계 대표 절친이었던 공효진 소이 정려원 등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손절설'이 다시 한번 제기됐다.

앞서 공효진, 소이, 정려원은 손담비의 결혼식에도 참석하지 않아 손절설이 불거졌으나, 손담비는 "확인되지 않은 말이 너무 많다"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의 생일 파티에도 절친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다른 이들이 자리한 모습이 공개되며 다시 한번 손절설에 무게가 실리게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0%
  • 7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