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60주년' SK이노, 울산 행복의 숲 조성… 넷제로 의지 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이노베이션이 울산 행복의 숲을 조성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 /사진=SK 제공
다음 달 13일 창사 60주년을 맞는 SK이노베이션이 핵심 사업장이 위치한 울산에 넷제로(탄소 순 배출량 '0') 의지를 담은 숲을 조성한다.

SK이노베이션은 울산광역시, 울주군과 함께 26일 울산 울주군 산불 피해지역에서 'SK 울산 행복의 숲'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이순걸 울주군수,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20년 산불로 훼손된 울산 울주군 산림 60헥타르(ha)에 산벚나무 18만 그루를 심을 방침이다. 비용 10억원은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한다. SK이노베이션 주력사업 발상지인 울산의 아픔을 치유하고 지난 60년 동안 SK이노베이션의 발전과 성장을 응원해 온 울산시, 울산시민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았다.

'SK 울산 행복의 숲'이 조성될 지역은 동해고속도로 울주 분기점에서 남쪽으로 약 1.5km 떨어진 곳의 이름 없는 야산이다. 봄이면 진달래와 여러 꽃이 어우러진 가운데 산 정상에서는 울산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지역주민의 사랑을 받았지만 2020년 3월 산불로 축구장 727개 면적과 맞먹는 519ha의 숲이 잿더미가 됐다.

SK이노베이션이 심을 주요 수종은 산벚나무다. 산벚나무는 물관이 나이테에 골고루 퍼져 나무의 수분 함유율이 일정해 화재에 강한 것이 특징이다.

조림은 혹한기를 피해 올해 10~11월과 내년 2~3월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SK이노베이션은 식수 적기에 숲 조성을 위한 나무 심기 봉사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울산광역시와 울주군은 심은 나무가 잘 자라날 수 있도록 사후 관리와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김 부회장은 "SK는 인재와 숲을 사랑하는 회사로 선대회장께서는 나무를 키우듯 사람을 키우고 인재를 키우듯 숲을 가꾼다는 철학으로 회사를 경영해 왔다"며 "울산의 사랑과 동행으로 커온 SK이노베이션이 앞으로의 60년도 울산과 더 큰 상생과 행복을 만들어 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