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기전망 8개월 연속 부정적… '3고'에 복합위기 심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8개월 연속 '부정적'을 기록했다. / 사진=뉴시스
기업들의 10월 경기전망이 8개월 연속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3고' 현상으로 인해 실적 악화가 장기화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BSI 전망치는 89.6을 기록했다.

BSI 전망치는 올해 4월(99.1)부터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8월 86.9까지 떨어진 후 9월 95.8로 반등했으나, 한 달 만에 다시 80대로 하락했다.

9월 BSI 실적치는 86.0으로 올해 2월(91.5)부터 8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면서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장기화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10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88.4)과 비제조업(91.1)이 올해 6월부터 5개월 연속 동시에 부진했다. 제조업은 기준선을 초과한 세부산업이 전무한 가운데 특히 전자·통신, 자동차·기타운송, 석유정제·화학 등 국내 3대 수출품목을 포함한 업종이 모두 부진했다.

전경련은 3대 수출 주력업종이 동시에 부진 전망을 보인 것은 2022년 4월 이후 6개월 만으로 수출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의 침체의 골이 깊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비제조업 세부산업 중에서는 9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 명 밑으로 떨어지며 감염 부담이 줄어든 영향으로 스포츠·공연 관람 등이 포함된 여가·숙박 및 외식업(111.1)만 유일하게 호조 전망을 보였다. 반면 연료비 상승으로 인해 전기·가스·수도(82.4)업이 가장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10월 조사부문별 BSI를 살펴보면 ▲채산성 90.5 ▲자금사정 92.2 ▲투자 94.1 ▲내수 95.2 ▲수출 95.2 ▲고용 ▲99.4 ▲재고 105.6 등 지난해 1월 이후 1년 9개월 만에 처음으로 모든 부문이 동시에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특히 고용(99.4)은 2021년 3월(99.5) 이후 1년 7개월 만에 기준선(100)을 하회했다.

재고는 100 이상일 경우 부정적(공급과잉)을 의미한다. 전경련은 국내외 경기침체에 따른 판매 부진으로 제조업 재고 BSI는 2020년 7월(112.9)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어 향후 생산·투자·고용의 연쇄적인 위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국내기업들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 장기화로 인한 생산비용 증가와 국내외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둔화의 복합적 위기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며 "정부가 추진 중인 법인세제 개편과 근로시간 유연화 등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조치들이 신속히 이뤄져 기업들의 경영부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21하락 10.9512:28 12/07
  • 코스닥 : 716.90하락 2.5412:28 12/07
  • 원달러 : 1319.90상승 1.112:28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2:28 12/07
  • 금 : 1782.40상승 1.112:28 12/07
  • [머니S포토] 한동훈 "장관 직분 최선 다해…분명 단호하게 말씀드려"
  • [머니S포토] 이재명 "여·야, 화물연대 간 3자 긴급 중재 회담 제안"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한동훈 "장관 직분 최선 다해…분명 단호하게 말씀드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