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점령 우크라 지역… "군인들이 합병투표 강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각) AP통신과 영국 방송매체 BBC는 무장한 러시아 병력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 주민들에게 합병 투표를 사실상 강제한다고 전했다. 사진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에 마련된 투표소 모습.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합병 투표를 진행 중인 가운데 무장한 군인들이 투표를 강요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등 친러 세력이 독립을 선포한 곳과 남부 자포리자·헤르손 주에서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러시아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영국 방송매체 BBC는 "무장한 러시아 병사가 집마다 방문해 합병 찬반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주민은 "병사에게 찬반 여부를 직접 말해야 한다. 병사가 적은 용지를 갖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AP통신이 공개한 사진에는 주민들이 개방된 장소에 모여 투표한 뒤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투표함이 투명해 주민들의 찬반 여부가 공개적으로 드러나는 셈이다.

러시아 하원은 오는 29일 우크라이나 점령지 편입을 위한 법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는 30일에는 편입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우크라이나와 미국 등 서방은 이 투표를 '가짜 투표'라고 비판하며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