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설' 가짜뉴스 큰 상처"… 암투병 서정희 근황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방암 투병 중인 서정희가 근황을 전했다. /사진=우먼센스 제공
유방암 투병 중인 서정희가 맘고생을 했던 가짜 뉴스를 언급했다.

월간지 '우먼센스'는 지난 3월 유방암 진단 이후 항암치료를 이어가는 서정희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서정희는 암을 처음 발견하게 된 당시를 회상하며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이 닥쳤을까 절망감에 휩싸였다"면서도 "의문과 슬픔이 부질없다는 사실을 빠르게 깨닫고 현실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암 투병을 이어가는 일상에 대해 "항암치료로 인해 점점 머리카락이 빠졌고 결국 삭발을 하게 됐다"며 "머리를 자르던 날 딸 서동주도 함께 삭발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민머리가 낯설었지만 지금은 매일 새로운 옷을 고르듯 다양한 헤어스타일의 가발을 고르는 재미가 있다"고 긍정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서정희는 유튜브에서 확산한 '사망설' 가짜 뉴스에 대해 "평소 루머나 악성 댓글에 연연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번엔 큰 상처를 받았다"며 "나의 죽음을 암시하는 메시지 같아 두려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서정희는 최근 시작한 집짓기 프로젝트에 관해 "천정부지로 오른 집값을 감당할 수 없어 작은 땅을 매입했다"며 "나만의 인테리어 노하우를 담은 집 짓기를 통해 삶에 대한 희망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