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UN대사들 만난 최태원 "부산엑스포로 인류 당면과제 해결 앞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재 한 한식당에서 일련 '한국의 밤' 행사에서 브렛 밀러 주UN 이스라엘 차석대사와 환담을 하고 있다. /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UN대사들을 만나 부산엑스포로 인류 당면과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26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한식당 '오이지 미'에서 '한국의 밤'행사를 가졌다.

이날 최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은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주UN대사들을 대상으로'2030 세계박람회'의 한국 유치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국 측에서 최 회장 외에도 유정준 SK그룹 부회장,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사장, 임병대 LG전자 워싱턴사무소장 등 대표 기업인들과 황준국 주UN한국대표부 대사 등이 참석했다.

주UN 대표부 참석자로는 잠비아 대사와 미국·일본·스위스·에스토니아·이스라엘·멕시코 차석 대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이날 만찬사를 통해 "유엔 없이 오늘의 한국도 없었을 것"이라면서 "한국의 오늘과 같은 성공은 유엔이라는 세계 공동체에 빚을 진 것이며 한국은 그것을 잊지 않고 무언가 세계를 위해 공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경제적 보상과 손에 잡히는 당장의 성과를 위한 것이 아니라 인류 보편적 가치실현과 공동과제에 대응하는 '플랫폼'을 통해 세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주UN 대사들은 "인류가 당면한 공동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자는 부산엑스포의 취지에 공감한다"고 전했다.

'한국의 밤' 행사는 대한상의가 부산엑스포 민간유치위 자격으로 주최했다. UN총회 마지막 날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의 주UN 대사들과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UN 대사들의 식자회담도 관심이었다. 이날 행사는 뉴욕 한복판 호텔이 아닌 퓨전 한식집에서 열렸다. 식자단장으로 알려진 최 회장의 '한식 산업화' 노력과 맞닿아 있다.

이날 메뉴는 꽃갈비와 성게알 덮밥, 찹쌀도넛 등 코스요리를 선보였다. 이중 가장 이목을 끈 음식은 성게알 덮밥이었다. 성게알은 국내 전통음식에도 자주 쓰이는 식재료이지만 해외 뿐 아니라 국내 식당에서도 일본어 '우니'라고 표기하는 경우가 많다.

일본에 엄청난 양의 성게알을 수출하는 한국이지만 한식 대표상품으로서의 부가가치를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한식 산업화 첫 걸음은 식재료부터 식문화까지 다양한 방면의 브랜드화가 함께 달성돼야 한다는 것이다.

대한상의는 지난 화요일 종영한 '식자회담' 논의를 바탕으로 한식 산업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실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반짝이는 한식 산업화 아이디어가 있는 국민들은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을 통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8:03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8:03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8:03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8:03 11/30
  • 금 : 1763.70상승 8.418:03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