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C 150% 밑돌던 보험사들… 규제완화에 반등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2분기 보험사들의 RBC(지급여력)비율이 금융당국의 규제완화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6일 발표한 '2022년 6월말 기준 보험사 RBC비율 현황'에 따르면 6월말 보험사 RBC비율은 218.8%로 전분기말보다 9.4% 포인트(p) 상승했다.

생명보험사의 RBC비율은 216.2%로 전분기말보다 7.4%p 올랐고 손해보험사의 RBC비율은 같은 기간 12.7%p 상승한 223.2%로 집계됐다.

RBC비율이 개선된 데에는 6월말부터 LAT 제도 개선으로 가용자본이 늘어난 영향이 크다. RBC비율 완충방안이 시행돼 원가평가 보험부채에서 시가평가 보험부채를 뺀 LAT 잉여액의 40%를 매도가능채권평가손실 한도 내에서 가용자본에 가산토록 했다.

이에 따라 금리상승으로 채권평가손실 등 기타포괄손익누계액이 23조4000억원 줄었음에도, LAT 잉여액이 33조3000억원 늘어 가용자본이 전분기말보다 7조7000억원 증가했다.

금융당국의 RBC비율 권고 수준에 미치지 못한 보험사들도 있었다. 생보사의 경우 처브라이프의 RBC비율이 145.7%로 조사됐다. 손보사의 경우 MG손보(74.2%), 한화손보(135.9%), 캐롯손보(149.1%), 뮌헨리(135.3%)가 권고 수준을 넘지 못했다.

RBC비율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로 보험사의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눠 산출한다. 보험업법에서는 100% 이상을 유지토록 규정하고 있고, 금융당국은 150% 이상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가용자본이란 보험사의 각종 리스크로 인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요구자본은 보험사에 내재된 각종 리스크가 현실화할 경우 생기는 손실금액을 뜻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6월말 기준 보험사의 RBC비율은 규제비율을 2배 이상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금리상승 지속 등 잠재위험에 대비해 선제적 자본확충 유도 등 건전성 감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8:03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8:03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8:03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8:03 11/30
  • 금 : 1763.70상승 8.418:03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