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실직·질병 등 겪는 임대주택 주민에게 은행 공동으로 3.3억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금융기관과 함께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생계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LH는 경남 진주 소재 LH 본사에서 경남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과 함께 위기가구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기부금 3억3000만원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LH가 2억원, 경남·우리·하나은행이 1억3000만원을 기부해 마련됐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 김양숙 경남은행 서부영업본부장, 이수근 우리은행 사천VG영업그룹장, 이징호 하나은행 경남영업본부장, 장경수 주거복지재단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지원 대상은 LH 임대주택 거주자 중 ▲실직 ▲질병 ▲장애 등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장기 체납으로 인해 퇴거 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 계층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기 위해 지자체와 NGO 등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LH주거지원위원회'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거복지재단에서 위기가구에 지원금을 전달하며, 대상자의 체납 임대료와 관리비 납부를 위해 가구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신규 주택으로의 이주를 원할 경우 임대보증금 마련에도 활용될 수 있다.

또한 LH는 이번 위기가구 생활안정지원 사업 우선지원 대상에 자립준비청년을 신규로 추가해 경제적 위기상황에 처한 자립 준비 청년들에 대한 사전상담 등을 강화하고 자립 지원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LH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2020년 초부터 공공임대 주택과 LH희망상가 임대료를 동결·할인하고 있다. 정부의 민생안정 대책과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 경감 지원을 위해 공공 임대주택 임대료 추가 동결을 검토 중이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전달한 기부금이 생계 위기 가구를 위한 희망 사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외에도 장애인, 자립준비청년 등을 위한 든든한 사회안전망 구축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전사적인 노력을 지속해서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5.09상승 14.0114:41 12/09
  • 코스닥 : 718.48상승 5.9614:41 12/09
  • 원달러 : 1301.90하락 16.114:41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4:41 12/09
  • 금 : 1801.50상승 3.514:41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