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지 LPi 구매자의 선택 이유 '경제성'… 8월 계약대수 중 23% 차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포티지 LPi 구매자는 '경제성'을 구매의 가장 큰 이유로 지목했다. /사진=기아
기아가 지난 7월 새롭게 선보인 스포티지 LPi 구매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구매의 결정적인 이유로 '경제성'이 꼽혔다.

26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8일~9월7일까지 온라인 커뮤니티(클럽스포티지, 스포티지매니아) 회원 중 스포티지 LPi 계약자 236명을 대상으로 LPi 모델 선택 이유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경제성'을 선택했다. 이어 차량 성능(21%), 정숙성(19%), 친환경성(16%) 순으로 나타났다.

스포티지 LPi 구매자의 50%는 기존 휘발유차 소유자이며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을 선택한 비중이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85%이며 연령별로는 30대의 구매율이 39%로 가장 높았다.

스포티지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휘발유, 경유, 하이브리드, LPG 모든 엔진 라인업을 갖춘 모델로 8월 기준 엔진별 계약비중을 살펴보면 LPi 모델이 23%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스포티지 LPi의 시장 호응이 높았던 것은 지속되는 고유가와 LPG모델의 가격경쟁력을 꼽을 수 있다.

협회에 따르면 스포티지 모델별 운행 경제성(5년 유류비+차량 가격)을 비교해보면 LPi모델(프레스티지 트림 기준)은 휘발유보다 124만원, 디젤보다 291만원, 하이브리드보다 373만원 절약할 수 있다.

9월 2주 기준 전국 평균 LPG 연료 가격은 1051.5원이다. 이는 휘발유(1740.4원)의 60%로 저렴하며 차량 가격 또한 트렌디 트림 2538만원부터 시작하는 경쟁력을 갖춰 스포티지 라인업 중 가장 우수한 가성비를 보인다.

상대적으로 연료비 부담이 적은 LPG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판매량도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판매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LPG차 판매대수는 7615대로 1월 판매량(5212대)보다 46% 증가했다.

이필재 대한LPG협회 회장은 "스포티지 LPi 출시로 국내 LPG차 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고 있다"며 "르노코리아의 QM6와 함께 국내 SU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23:59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23:59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23:59 11/29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23:59 11/29
  • 금 : 1748.40상승 8.123:59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