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가을 농번기 필요인력 '42만여명'…전방위 수급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지역 가을철 영농기 필요 인력이 42만 여명으로 추정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원활한 수급을 위해 농촌인력수급 지원 계획을 세우는 등 전방위 대응에 나섰다. 배 수확하는 농민/전남도
전남 지역 가을철 영농기 필요 인력이 42만 여명으로 추정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원활한 수급을 위해 농촌인력수급 지원 계획을 세우는 등 전방위 대응에 나섰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도내 35개 농촌인력중개센터 영농작업반을 풀가동키로 했다.

중점관리 대상 품목과 농작업은 양파·마늘 정식, 배·고구마 수확, 배추 정식(모종 심는 일) 등이다. 이 작물의 전남 재배 면적은 총 2만 1895ha로 농작업에 필요한 인력은 약 42만 8000명으로 추산된다.

전남도는 9월 들어 '가을철 농번기 인력지원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도-시군-농협 간 유기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상황실은 농작업 진행과 인력수급 현황, 인건비 상승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시군 인력 운영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농촌 인력공급의 중심축에 있는 35개소의 농촌인력중개센터의 운영 기능도 강화한다. 주요 농작업반을 3500명으로 확대해 인력중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농촌일자리 알선?중개하며, 시군 간 농작업반을 교류 투입해 중개범위를 확대했다.

또 농번기 일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3~5개월간 외국인을 고용하는 계절근로자도 18개 시군에서 역대 최대 인원인 960여 명을 고용한다. 5개월간 12만 명의 고용효과를 얻어 농촌인력난이 상당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부터 전남도가 전국 최초로 정부에 건의한 외국인계절근로제가 대폭 개선된 데다 시군의 적극적인 고용지원이 이뤄진 데 따른 것이다.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번기 적기 인력지원과 인건비 안정화를 위해 농협-시군과 함께 인력수급 방안을 마련했다"며 "도 건의로 외국인계절근로제 등 관련제도가 개선돼 농촌인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봄철 영농기 인력지원 종합상황실'을 3~6월 운영해 중점관리대상 7품목에 대해 농촌인력중개센터 인력지원 및 품앗이로 16만 7000명, 외국인 계절근로 연인원 1만 1000명 고용, 공무원 일손돕기 및 자원봉사 등으로 1만 1000명 등 총 19만 명을 지원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