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안 쉬어져" 김수민, 과호흡으로 응급실行…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수민이 과호흡으로 응급실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사진=김수민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김수민이 과호흡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

김수민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호흡이라는 걸 처음 경험한 날. 응급실 가는 길에 괜찮아져서 민망했지만 동맥혈로 수치 보니 과호흡이 맞았던 것으로"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간이 산소 마스크를 처방 받아왔다. 자기 숨을 다시 쉬면서 이산화탄소를 눌러주니까 괜찮아지더라. 여튼 숨 안 쉬어지는 기분은 꽤나 무서워서 가지고 다니려고 한다. 저는 괜찮다"라고 걱정해준 사람들을 안심시켰다.

김수민은 SBS 전 아나운서로 2018년 10월 만 21세의 나이로 SBS에 입사해 역대 최연소 아나운서로 불렸다. 지난해 6월 퇴사 후 지난 3일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다. 최근 MBN '아!나 프리해'에 출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55.83하락 24.0111:15 12/02
  • 코스닥 : 735.35하락 5.2511:15 12/02
  • 원달러 : 1300.30상승 0.611:15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15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15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