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도소 유골, 5·18 행불자와 DNA 일치… 재단 "진상규명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19년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해 중 1구가 지난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실종된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하자 유족단체 등 재단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2월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지목된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 40여구가 발견됐으며 일부 두개골에 구멍 뚫린 흔적이 발견된 모습. /사진=뉴시스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골 1구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실종된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해 유족단체 등 재단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26일 5·18기념재단은 성명을 내고 "42년 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5·18 당시 암매장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면서 "암매장 의혹은 그동안 증언과 목격담, 군 기록 등으로 꾸준히 제기됐지만 행방불명자의 신원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희생자를 찾기 위해 암매장지 조사를 지난 2019년까지 진행했지만 암매장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며 "이는 계엄군의 조직적 진실 은폐 시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바 있는 고 전두환씨가 지난 2017년에도 부인한 바 있는 암매장 의혹이 해당 유골로 실체가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에 해당 유골 뿐 아니라 나머지 시신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재단은 "행방불명자 접수는 지난 1990년 이래 광주에서 공식적으로 이뤄졌으나 자료 부족의 문제로 신고 접수된 448명 중 78명만 인정됐다"며 "이번 조사로 행방불명자와 암매장 의혹의 연결고리가 사실로 확인된 만큼 조사위는 그동안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 못한 신고자에 대한 전수조사 등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도 사건 은폐·정황 축소 등 책임이 있음을 강조했다. 재단은 "정부는 시민 학살을 은폐했던 과거에 책임을 지고 행방불명자의 명예 회복과 미진한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성명은 지난 25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신원 미상의 유골 중 1기가 행방불명자로 인정된 A씨의 가족의 DNA와 99.9% 일치한다고 발표한 이후 나왔다. 조사위는 지난 2019년 12월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주둔지였던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미상의 유골을 무더기로 발견해 유골 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국립과학수사원으로부터 160기의 유골 정보를 이관받은 조사위는 신원미상 유골의 DNA와 행방불명자 가족들의 DNA를 대조하는 과정을 거쳐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