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보 책임 묻겠다"… 與 과방위, MBC 사과·박성제 사퇴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겨냥해 사과방송과 박성제 MBC 사장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MBC에 해명을 요구하는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과방위원들. /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 미국 순방 당시 제기된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를 향해 사과방송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과 과방위원들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는 사과방송을 실시하고 박성제 MBC 사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당 보도가 '오보'라며 "오보에 대한 책임을 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엄중히 물을 것임을 경고하는바"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의힘은 박 사장을 비롯해 해당 기자와 보도본부장 등 모든 관련자에게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며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통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허위방송에 대해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 등은 "당은 대통령실에 엠바고 사항이 유출된 것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MBC가) 대한민국 언론사에 흑역사로 길이 남을 심각한 조작방송을 했다"며 "상식적인 사실을 억지로 조작하려다 대형사고를 쳤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MBC가 민주당 2중대로서 좌파진영의 공격수로 활동한 것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해당 동영상의 엠바고가 오전 9시39분인데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그보다 앞선 오전 9시33분에 해당 영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막말'이라고 비난했다"며 "이는 MBC가 민주당과 한 몸으로 유착돼 여론조작을 펼치고 있는 정언유착의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광우병 사태에 대한 온당한 처벌이 없었으니 사기행각을 대놓고 벌여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아닌가"라며 "MBC는 지금 국제적인 망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순히 대통령 폄하나 비난을 넘어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후 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MBC가 여러 해명을 내놓고 있는데 그걸 좀 들어본 후 해명이 말이 좀 (안 된다고) 그러면 내일(오는 27일) 우리가 직접 MBC를 방문하겠다"고 예고했다. 또 박 의원은 '추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이 정확히 어떤 말을 했는지 (직접) 표현하는 것이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어느 일정 시점이 되면 그렇게 하시지 않겠냐"고 답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85.76하락 7.411:56 12/07
  • 코스닥 : 717.78하락 1.6611:56 12/07
  • 원달러 : 1317.60하락 1.211:56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1:56 12/07
  • 금 : 1782.40상승 1.111:56 12/07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