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훈 "대우조선 주인은 민간 대주주여야… 한화가 인수 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사진=장동규 기자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해양을 2조원에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것과 관련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역량 있는 민간 대주주로의 전환이 해결책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대우조선 인수에 국내 대기업 계열에 투자 의향을 타진한 결과 한화그룹이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강석훈 회장은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본사 대회의실에서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강 회장은 "대우조선의 경우 산업은행이 대주주로 있는 체제에서는 연구개발, 투자 확대를 포함한 근본적인 경쟁력 개선에 한계가 있다"며 "매각 시기를 놓쳐 더 큰 손해를 본 과거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신속한 매각을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현대중공업과 합병이 무산된 이후 경영 컨설팅을 진행한 결과 현재 경쟁력 수준에서는 자력에 의한 정상화 가능성이 작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대우조선의 체질을 개선하고 중장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역량 있는 민간 주인 찾기가 근본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회장은 한화그룹이 대우조선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대우조선의 경영 효율화를 위해 매각 여건을 개선하는 한편 통매각, 분리매각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해당 사업 이해도가 높으며 재무적으로도 뒷받침이 가능한 매수자를 물색해 왔다"며 "경영과 재무역량이 검증된 국내 대기업 계열에 투자 의향을 타진했으며 그 결과 한화그룹이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고 부연했다.

강 회장은 "한화그룹이 최종 인수자로 선정되면 한화는 대우조선 앞으로 2조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경영권을 확보한다"며 "2001년 워크아웃 졸업 후 현재까지 21년 동안 산업은행의 품에 있었던 대우조선이 민간 대주주를 맞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 대주주의 등장으로 연구개발 투자 등을 통해 한국 조선업 경쟁력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채권단으로서도) 채권 회수 가능성이 커져 채권단 손실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5:30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5:30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5: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5: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5:30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