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4조 투입한 대우조선 2조에 판다… '헐값 매각'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대우조선해양의 전략적 투자유치 절차 개시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한화그룹에 통매각한다. 매각가는 2조원이다.

지금까지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에 투입한 자금은 4조2000억원이다. 앞서 대우건설의 헐값 매각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산업은행은 또 한 번 공적자금 회수에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의 경영권을 한화에 넘기는 조건부 투자합의서(MOU)를 체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그룹이 2조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대우조선해양의 지분 49.3%와 경영권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은 다음달까지 스토킹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인수 예정자인 한화그룹과 다른 투자자의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해 최종 투자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한화그룹 외 다른 투자자가 등장할 가능성은 작고 투자우선권도 있어 한화그룹의 인수가 예상된다.


회생 불가능한 회사… 강석훈 "순이익 얻을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매각가는 주당 1만9150원으로 26일 종가(2만4950원)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사실상 산업은행이 '회생 불가능한 회사'라고 판단하고 매각에 나선 셈이다.

지금까지 산업은행이 신규 자금으로 대우조선해양에 공급한 자금이 4조1000억원 수준이다. 현재 손실은 3조5000억원. 대손충당금이 1조6000억원, 주식 손상 규모가 1조8000억원 정도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매각으로 회사가 정상화되면 대손충당금 1조6000억원만큼 산업은행이 순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대우조선에서 산업은행이 대주주를 맡는 시스템은 효용성을 다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최근 10년(2012년~2021년)간 누적 순손실은 7조원이 넘는다. 올해 상반기 말 부채비율도 676%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계약을 잇달아 따냈으나, 계약금의 60% 이상이 인도 시점에 들어온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연내 흑자전환은 어려워 보인다.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은 수 십년간 세금이 투입된 기업을 빠른 시간 안에 구조조정을 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산업은행은 쌍용자동차와 대한조선 등을 매각했다. 대우조선과 함께 매각될 삼우중공업을 제외하면 KDB생명보험(지분율 92.7% 2021년 기준)과 HMM(20.7%)이 남는다.

강 회장은 "전체 해운 산업 정책 그림에 맞춰 정부 부처 간 협의가 필요하다"면서도 "KDB생명보험은 금리 상승으로 매각 여건이 좋아진 것으로 안다. 매각 작업을 시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801.50상승 3.5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