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주저앉은 코스피, 2년2개월만에 최저치… 코스닥도 700선 붕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69.06p(3.02%) 하락한 2220.94를 나타내고 있다./사진=뉴스1

코스피가 3% 넘게 하락하면서 2년2개월만에 최저치로 마감했다.

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06포인트(3.02%) 하락한 2220.94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2020년 7월27일(2217.86) 이후 최저치다. 기관은 2789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446억원, 58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삼성전자(1.10%) LG에너지솔루션(3.04%) SK하이닉스(1.20%) 삼성바이오로직스(1.56%) 삼성SDI(2.13%) LG화학(5.46%) 삼성전자우(2.41%) 현대차(4.20%) NAVER(2.85%) 기아(3.61%)는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6.99포인트(5.07%) 내린 692.37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2020년 5월18일(690.85) 이후 2년4개월여 만에 최저치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38억원, 844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1907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역시 일제히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56%) 에코프로비엠(8.70%) 엘앤에프(8.15%) HLB(5.07%) 카카오게임즈(1.75%) 펄어비스(2.25%) 에코프로(5.83%) 셀트리온제약(4.27%) JYP Ent.(4.52%) 알테오젠(3.50%)은 하락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지난 금요일 글로벌 시장의 움직임을 반영하며 하락 출발한 국내 증시는 낙폭을 확대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는 파운드화의 추가적인 급락에 따른 달러 강세로 원/달러 환율이 1430원을 넘어서는 등 원화 약세폭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이날 미국 연방준비은행 총재들의 발언에 따른 달러와 채권시장의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며 "그 외 경제지표로는 시카고 연은의 국가활동지수 결과도 주목해야 하는데 지난달 0.27을 기록해 견고한 미국 경제를 지지했다면 이 수치가 위축되는지 여부에 따라 경기 침체 이슈를 자극하거나 완화 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1.94상승 10.8613:59 12/09
  • 코스닥 : 719.55상승 7.0313:59 12/09
  • 원달러 : 1300.30하락 17.713:59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3:59 12/09
  • 금 : 1801.50상승 3.513:59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