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바로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내가 들은 건 없어"

"사람 많고 소음도 많았다… '여당·야당' 얘기도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최근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당시 발언 논란과 관련해 "내가 들은 건 없다"고 26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JTBC 방송에 출연, 윤 대통령 발언 당시 상황에 대한 질문에 "거기 사람이 굉장히 많았다. 여러 소음도 많이 있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뒤 퇴장하는 과정에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사실이 현장에 있던 국내 취재진의 카메라 영상에 포착돼 파장이 일고 있다.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 당시 바로 옆에 있었다.

그러나 박 장관은 이날 발언에서 윤 대통령 발언 중 비속어 'XX'에 해당하는 부분은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또 윤 대통령 발언은 "우리 국회가 이것(미 글로벌펀드에 1억달러 공여 약속)을 승인을 안 해주면 어떻게 하느냐는 취지였다"며 "세계 질병 퇴치를 위해 우리가 (자금을) 공여하기로 발표했는데, 이게 (우리) 국회에서 제대로 통과돼야 되지 않겠는가. 거기에 대해 대통령이 말한 사적 발언"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 발언이 우리 국회에 대한 것이라면 XX는 야당을 지칭한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 그러나 박 장관은 "(윤 대통령 발언에서) '여당·야당' 이런 얘긴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에서도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미 의회나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것이 아니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 장관은 또 논란이 된 윤 대통령 발언 영상이 보도된 뒤 대통령실의 이 같은 해명이 나오기까지 무려 16시간이 걸린 데 대해선 윤 대통령이 해당 발언을 한 건 오후 4시30분쯤이었고, 각종 행사 참석 등 일정을 마치고 숙소 호텔로 돌아온 건 오후 11시여서 그 사이 논란이 불거진 사실 자체를 몰랐다고 해명했다.

박 장관은 이날 방송 출연에 앞서 23일엔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미국과 상관없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보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의 이번 발언 논란 관련 질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답했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