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부산 엑스포' 유치교섭 점검회의… "국별 맞춤형 전략"

박진 "최종 투표까지 시간 충분" 홍보 활동 독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교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교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외교부는 26일 박진 장관 주재로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교섭 점검회의'를 열어 관련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많은 국가들이 아직 (엑스포 개최) 지지 국가를 결정하지 않았다"며 "최종 투표까지 시간이 충분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외교부와 관련 기관들이 국별 맞춤형 전략을 수립해 간다면 (부산 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세가 확대될 것"이라며 관련 홍보 활동을 독려했다.

외교부는 그간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태스크포스(TF)와 유치교섭 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해왔다.

외교부는 지난달 말 이후 4차례 공관장 회의를 통해 각국 주재 공관에 엑스포 유치활동을 주문하는가 하면,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유엔총회, 라오스·몽골과의 외교장관회담 등을 통해서도 엑스포 유치 홍보전을 벌이고 있다.

현재 2030년 엑스포 유치전은 우리나라(부산)와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이탈리아(로마) 3파전으로 진행 중이다. 개최지는 투표권을 가진 170여개 세계박람회기구(BIE) 회원국들의 투표를 통해 내년 11월 결정된다.

이날 회의엔 외교부 각 지역국과 개발협력국·공공문화외교국 등 관련 실·국을 비롯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대통령실 미래정책비서관실, 산업통상자원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단, 부산광역시,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10.34상승 2.0710:01 11/29
  • 코스닥 : 718.06상승 0.1610:01 11/29
  • 원달러 : 1339.00하락 1.210: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0: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0:01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