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우크라의 러 전쟁범죄 조사에 추가 지원…약 6500억원 규모

블링컨 "우크라 사법 기관·법 집행기관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미국이 우크라이나 법 집행 기관과 형사 사법 기관 등 4억5750만달러(약 6530억원) 규모의 민간 보안 지원을 발표했다.

26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장관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침략 전쟁으로부터 "우크라이나 국민,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것을 돕고 있는 우크라이나 법 집행 기관과 형사 사법 기관의 운영 능력을 향상시키고 생명을 구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4억5750만 달러의 민간 보안 지원을 추가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유엔인권이사회가 23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처형과 고문, 성폭력 등 전쟁 범죄를 확인했다는 발표가 나온 후 며칠 만에 발표된 지원안이다.

에릭 모스 유엔인권이사회 측 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수많은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번 지원으로 지난해 12월 이후 우크라이나 법 집행기관에 대한 미국의 지원 총액이 6억4500만달러(약 92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8일 키이우를 깜짝 방문해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러시아의 침략 위협에 처한 유럽에 20억달러(약 2조7730억원) 규모의 새로운 안보 지원을 약속했다.

블링컨 장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이후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안보 지원액은 총 152억달러( 약21조원)에 달한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